본문 바로가기

검찰 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압수영장 기각에 경찰 "영장 재신청"

중앙일보 2019.12.05 22:52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2일 밤 서울 서초경찰서(왼쪽) 길 건너편에 위치한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2일 밤 서울 서초경찰서(왼쪽) 길 건너편에 위치한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숨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이 반려하자 5일 경찰은 "영장을 재신청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의 사망 경위 등을 수사하기 위해 휴대전화 포렌식이 필요하다"며 검찰의 결정에 반발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은 A씨의 사망 사건을 담당하는 서초경찰서가 신청한 A씨의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점을 기각 사유로 들었다.
 
영장 기각 직후 경찰은 검찰 판단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여러 의혹이 제기된 사망 사건의 현장에서 발견된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은 반드시 필요하다""사망 경위 등에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사실 확인을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A씨의 사망 현장에 경찰이 먼저 출동해 수사를 진행 중이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입장문에서 경찰은 "사망 사건 발생 즉시 현장에 출동해 유류물을 수거·분석하는 등 사망 원인 규명을 위해 수사에 착수했으나, 검찰이 직권남용 등 별건 수사를 이유로 휴대폰을 압수했다"며 "(검찰이) 자료를 경찰과 공유할 수 없다고 밝히고 있어 압수수색 영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를 명확하게 밝히기 위해 법령에 따라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하는 등 필요한 절차를 모두 거치겠다"고도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일 오후 서초서 형사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휴대전화와 자필 메모 등 A씨의 유류품을 가져갔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