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곽상도 “송병기, 제보 대가로 자리 받아”…靑 “의혹 보도 사실 무근”

중앙일보 2019.12.05 21:05
자유한국당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가 5일 청와대 인사 등 10여명에 대한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냈다. 최근 논란이 이는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서다.   
 
지난해 이뤄진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선 청와대 민정라인에 있던 조국 전 민정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을 고발했다.  
 
 곽상도(가운데)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과 정태옥(오른쪽) 의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곽상도(가운데)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과 정태옥(오른쪽) 의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은 고발장을 통해 “조국ㆍ백원우ㆍ박형철ㆍ이광철은 민정수석실 권한을 벗어나 검찰ㆍ경찰ㆍ국가정보원 등으로부터 동향 정보를 수집했고, 백원우는 직제에 없는 사찰팀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또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경제부시장에 대해선 청와대 민정라인 인사들과 순차적으로 공모ㆍ가담한 정황이 있다며 공범이라고 적었다. 이들에겐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혐의를 적시했다.
 
청와대는 지난 4일 ‘김기현 첩보’ 처리 과정을 밝혔는데, 그 직후 청와대에 제보한 이가 송 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증폭된 상태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 들어서고 있다. [경상일보 제공]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 들어서고 있다. [경상일보 제공]

 
한국당은 고발장에서 “송병기 부시장은 당시 유력 후보인 김기현 시장을 낙선시키고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당선시키려는 목적으로 김 시장 주변인에 대한 허위 첩보 등을 청와대에 제공했고,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은 이를 가공ㆍ편집해 경찰에 수사하도록 했다”고 적었다.
 
한국당 진상조사위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경찰 수사가 송 부시장의 제보로 시작된 셈”이라며 “선거 끝난 뒤 송 부시장을 위한 자리까지 만들어지는 등 대가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고발장 제출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송철호 씨가 당선되는 것을 봐야겠다는 대통령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이뤄진 수사”라며 “송철호 캠프, 청와대, 경찰이 한통속이 된 기획 수사였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한국당은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한국당 후보들에 대한 무리한 수사가 이뤄졌다면서 수사를 지휘했던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당시 경남지방경찰청장)과 김병기 경찰청 대테러대응과장(당시 서울 방배경찰서장)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한국당은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선 오거돈 부산시장과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을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인사규정에 따라 징계절차에 착수해야 했지만, 그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논란이 이어지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 나와 관련 의혹을 적극 해명했다. 의혹이 이는 하명수사는 실체가 없으며 관련 보도 역시 허위라는 취지다. 윤 수석은 “어제 브리핑에서 제보자가 누구인지 밝혔다면 불법이 됐을 것”이라면서 의도적으로 제보자의 신원을 가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청와대의 발표가 사실인지, 일부 언론의 추측 보도가 사실인지는 수사 결과가 나오면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당으로부터 고발된 이광철 민정비서관도 이날 입장문을 냈다. 이 비서관은 “곽 의원이 ‘내가 고인에게 유재수 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고 하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곽 의원에게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고 맞섰다. 
 
현일훈·이우림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