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무부 장관 내정 추미애, 첫 기자회견에서 활짝 웃었다

중앙일보 2019.12.05 18:11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 발표를 하기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 발표를 하기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하게 웃으며 등장했다. 5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 앞에서 열린 소감 발표 기자회견에 입장하며 보인 추 후보자의 모습이다. 외부 일정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온 추 후보자는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는 의원실 앞 복도까지 오는 동안 미소를 잃지 않았다. 
기자회견 자리로 향하는 추 후보자. 김경록 기자

기자회견 자리로 향하는 추 후보자. 김경록 기자

발표 자리에 선 추 후보자는 사진을 찍은 뒤 소감을 발표하겠다며 취재진 카메라를 바라봤다. 이후 셔터 소리가 줄어들면 말한다고 했으나 상관없다는 취재진의 대답에 자신이 준비해온 소감을 말했다. 

[포토사오정]

추 후보자는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라며 "소명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추 후보자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추 후보자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장관 임명 소감 발표하는 추 후보자. 김경록 기자

장관 임명 소감 발표하는 추 후보자. 김경록 기자

짧은 소감 발표 뒤 추 후보자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추 후보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호흡은 어떻게 맞춰나갈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런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고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또 대통령이 보낸 메시지가 따로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따로 없더라도 (뜻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많은 저항에 부딪히고 길이 험난할 거라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추 후보자가 소감 발표를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추 후보자가 소감 발표를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5분여간의 기자회견을 마친 추 후보자는 의원실로 퇴장하며 국회 인사청문회 통과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별다른 대답을 남기지 않은 채 의원실에 들어갔다.
 
김경록 기자 
1

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