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숨진 특감반원 폰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미 적법하게 압수”

중앙일보 2019.12.05 15:05
[연합뉴스]

[연합뉴스]

 검찰은 사망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 출신 A 수사관의 휴대전화에 대해 경찰이 4일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해당 휴대전화는 선거개입 등 혐의와 변사자 사망경위 규명을 위해 법원이 검찰에 발부한 영장에 기해 이미 적법하게 압수되어 검찰이 조사 중에 있다”며 기각 이유를 밝혔다.
 
또 “변사자 부검결과, 유서, 관련자 진술, CCTV 등 객관적인 자료와 정황에 의해 타살 혐의점 인정하기 어려운 점 등에 비추어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서초경찰서 형사팀 사무실을 압수수색 해 A씨의 휴대전화와 자필 메모 등 유류품을 가져갔다. 당시 서초서는 A씨의 변사 사건을 수사 중이었다는 점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은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왔다. 서초서는 4일 A씨의 휴대전화 등에 대해 검찰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