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전 중 피 토하고 의식 잃은 버스기사…20대 여성 치여 숨져

중앙일보 2019.12.05 14:28
4일 평택시 용이동 기남 교차로에서 A씨(55)가 운전하던 시내버스가 인도를 침범해 횡단보도 앞에 서있던 20대 여성이 숨졌다. [연합뉴스]

4일 평택시 용이동 기남 교차로에서 A씨(55)가 운전하던 시내버스가 인도를 침범해 횡단보도 앞에 서있던 20대 여성이 숨졌다. [연합뉴스]

 경기 평택시의 한 교차로에서 20대 여성이 인도를 침범한 버스에 치여 숨졌다.
 
5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 15분쯤 평택시 용이동 기남 교차로에서 A씨(55)가 운전하던 시내버스가 교통섬에 설치된 신호등과 횡단보도 앞에 있던 B씨(23)를 들이받았다.  
 
B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A씨와 승객 1명은 가볍게 다쳤다.
 
사고 당시 A씨는 피를 토한 뒤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버스 내부 블랙박스 영상에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판단, A씨를 형사 입건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