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법무장관 내정…한국당·바른미래 "후안무치 인사"

중앙일보 2019.12.05 14:04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5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 장관에 지명된 데 대해 "후안무치 인사"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부여당 내부적으로는 궁여지책 인사, 국민에게는 후안무치 인사"라며 "당 대표 출신 5선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추미애'라는 고리를 통해 아예 드러내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추 의원은 '거친 화법'과 '돌출적 행동'으로 '협치'를 걷어찬 전력의 소유자"라며 "어떻게 국민의 뜻을 모으고 야당을 설득해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이뤄낼지 걱정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낯 뜨거운 청와대 옹호론만 펼치던 사람이 공명정대하게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할 법무부 장관에 적합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은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할 법무부 장관으로서 적임자인지 꼼꼼히 검증하겠다"고 했고, 정의당은 "율사 출신으로 국회의원과 당 대표를 두루 거친 경륜을 가진 후보라는 점에서 법무부 장관 역할을 잘 수행하리라 예상된다"고 논평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