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조국·백원우·송철호·오거돈 등 與 무더기 고발

중앙일보 2019.12.05 12:37
자유한국당 곽상도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곽상도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5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및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한국당 ‘친문(친문재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의혹에 연루된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한다고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이 밝혔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광철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인사들을 고발한다. 송철호 현 울산시장과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도 고발 대상에 포함했다.  
 
경남 지역 지방선거에 수사로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당시 경남지방경찰청장)과 서울 서초구청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병기 경찰청 대테러대응과장(당시 서울 방배경찰서장)도 고발키로 했다.
 
한국당은 앞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을 고발했다.
 
한국당은 또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선 오거돈 부산시장과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을 고발할 예정이다.
 
곽 의원은 “오 시장은 유 전 부시장이 검찰 수사 중이기 때문에 인사규정에 따라 징계절차에 착수하게 돼 있었지만, 징계절차를 개시하지 않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에 해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 전 위원장에 대해선 “백원우 전 비서관으로부터 (유재수 당시 금융정책국장) 감찰결과를 통보받은 이후 어떻게 인사조치를 할 것인지 서로 상의까지 하면서 석 달을 끌었다”며 “마찬가지로 징계절차에 착수하지 않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