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해야…오늘 답 없으면 빼고 추진”

중앙일보 2019.12.05 11:14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위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를 구성한 것과 관련해 “한국당이 지금이라도 돌아오면 협의체에 참여한 다른 정당과 기꺼이 머리를 맞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5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지금이라도 마음을 바꿔 국회 정상화를 위한 버스에 함께 탑승하길 희망한다. 한국당을 위한 좌석이 여전히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한국당이) 민생법안에 일일이 필리버스터를 건 것을 스스로 거둬들여야 한다”며 “오늘 안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영영 버스에 오를 기회를 갖지 못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4+1’ 협의체와 관련해서는 “어제 법정처리 시한을 넘긴 예산안 논의에 착수했고 오늘부터는 정치‧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며 “4+1 버스가 일단 출발하면 멈추지 않고 주저하지 않고 목적지를 달려갈 것”이라고 했다.
 
최근 논란 중인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핵심 증인이었던 청와대 전 특감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에 대해서는 “검찰은 고인의 사망 원인과 연관된 사건 당사자 중 한 명”이라며 “검찰은 작은 오해라도 불러일으킬 일을 삼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라도 투명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검찰은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길 바란다”며 “법무부도 지체 없이 주어진 특별감찰권을 행사해 사건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불식시켜달라”고 촉구했다.
 
또 검찰의 전날 청와대 압수수색에는 “검찰이 권력 중심부에서 칼끝을 겨누고 캐비닛에 오래 묵힌 사안을 꺼내 든 반면, 야당의 명백한 범죄 행위는 차일피일 미루며 소환 조사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