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훈 “檢 짜맞추기 수사로 靑 하명수사 의혹 만들어”

중앙일보 2019.12.05 08:36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장은 5일 “(검찰이) 짜 맞추기 수사로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없는 의혹을 만들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설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 번째 검찰특위 회의에서 “검찰은 청와대 표적수사 및 피의사실 유포, 자유한국당에 대한 봐주기 수사로 검찰개혁을 막으려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하는 검사는 무소불위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있는데 이런 식으로 권력을 독점하는 검찰은 어디에도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력독점은 입맛에 따른 수사권 행사와 남용 문제를 낳았고 국민 피해로 이어졌다”며 “민주당이 수사권‧기소권 통제로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를 강화하려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설 위원장은 또 “(검찰이) 무고한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은 아닌가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이 부여한 검찰 권력은 남용돼선 안 되고 공정하고 정의롭게 쓰여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위는 현재 벌어지는 검찰 표적수사 및 수사권 남용, 이를 통한 정치개입 의혹을 바로잡고 검찰 개혁 완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에서 설훈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를 구성해 이날 첫 회의를 열었다. 특위는 청와대 감찰 무마 및 하명 수사 의혹 수사 과정에서 불거진 검찰의 정치 개입 등 의혹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특위에는 민주당 최고위원인 설 위원장을 비롯해 이종걸·송영길·이상민·홍영표·박범계·전해철·김종민·백혜련·송기헌 의원 등이 포함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