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특감반원 죽음, 검경 합수단 꾸려야…안 되면 특검”

중앙일보 2019.12.05 00:04 종합 8면 지면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경협 최고위원.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경협 최고위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4일에도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 성토를 이어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1일 검찰 수사관 출신 청와대 특별감찰반 한 분이 목숨을 버렸다”며 “이번 사건은 왜 공수처와 검경 수사권 조정을 통한 검찰 개혁이 필요한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이 결백하다면 검경 합동수사단을 꾸려서 모든 과정을 상호 투명하게 공유하고 검경이 함께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벗겨내겠다”고 강조했다.
 

검찰 공정수사촉구 특위 구성
설훈 위원장 “검찰 정치개입 안 돼 ”

이인영 원내대표도 “검찰 수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언한 대로 성역 없이 이뤄져야 한다”며 “검찰이 수사권을 무기로 검찰 개혁을 저지하려고 해도 우리는 결연한 의지로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설훈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설 최고위원은 “검찰의 정치 개입과 수사권 남용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황운하 당시 울산청장을 직권남용으로 고발했는데, 한 차례 조사도 없이 1년 넘게 묵혀 두다가 ‘청와대 하명수사’ 프레임을 씌워 민정수석실을 타깃 삼은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설 최고위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첫 번째로 해야 할 일은 한참 전에 끝냈어야 할 패스트트랙 수사를 신속히 끝내고 기소하는 것임을 강조한다”며 “계속 질질 끈다면 검사와 한국당이 동일체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일 의원총회에서도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증거도 다 나와 있고, 수사도 마무리 단계여야 하는데 왜 기소하지 않는가. 윤 총장을 찾아가서 만나든지, 당에서 검찰에 대해 압박을 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하는 등 검찰에 대한 강도 높은 비난 기조를 유지해 왔다.
 
설 최고위원은 지난 10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의 구속영장이 발부됐을 때는 “영장이 발부돼 대단히 유감”이라며 “조 전 장관까지 유죄 판정해 (구속 상황이 발생한다면) 국민적 저항이 있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