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글의 아버지들’ 21년 만에 경영 손 떼

중앙일보 2019.12.05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구글의 공동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구글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  
 
두 사람은 3일(현지시간)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의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글 창업 21년 만이다. 2015년 구글이 지주회사 체제로 개편하면서 페이지는 알파벳 최고경영자(CEO), 브린은 사장을 맡아왔다. 두 사람의 퇴임은 발표와 함께 효력이 발생했다. 알파벳 CEO는 구글 CEO인 순다르 피차이가 함께 맡았다. 알파벳의 새 사장을 누가 맡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페이지와 브린은 직원들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오랫동안 회사 경영에 깊이 개입하는 엄청난 특권을 누렸지만 이제는 자랑스러운 (자식을 바라보는) 부모의 역할을 맡을 때가 됐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순다르와 정기적으로 대화하고 특히 우리가 열정을 느끼는 주제들에 대해 계속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이지와 브린은 스탠퍼드대 박사 과정에 다니던 1998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먼로 파크에 있는 친구 집 차고에서 구글을 창업했다. 야후와 알타비스타가 인터넷 검색시장을 주름잡던 시절이었다. 페이지와 브린은 야후가 자신들이 개발한 검색 기술을 사주지 않자 직접 회사를 차리기로 결정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