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MAMA'도 대상 싹쓸이…"선한 영향력" 약속

중앙일보 2019.12.05 00:00
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AMA)에서 방탄소년단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엠넷 =연합뉴스]

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AMA)에서 방탄소년단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엠넷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AMA)에서 대상을 '싹쓸이'했다. 
 
방탄소년단은 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MAMA'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노래', '올해의 앨범',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Worldwide Icon of the Year)까지 대상 4개를 모두 거머쥐었다. 
 
이 밖에도 '베스트 남자 그룹'과 '페이보릿 남자 아티스트',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남자 그룹', '베스트 뮤직비디오'까지 총 9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MAMA'에서 대상만 9번을 수상하며 최다 대상 수상기록을 세웠다. 
 
신기록을 세운 방탄소년단은 수상 소감에서 팬클럽 '아미'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RM은 '왈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 수상 직후 영어로 "오늘 함께해 주는 아미 여러분들이 바로 이 상을 우리에게 줬다고 생각한다"며 "이 상은 팬 여러분들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홉도 "나는 춤밖에 모르는 소년이었는데 빅히트에서 방탄소년단 멤버가 되고 친구들에게 배우기도 하며 열심히 하면서 데뷔했다. 여러분께 들려드릴 음악을 만들고 있는데 의미가 큰 상인 것 같다"면서 "앞으로도 더 공부 해서 더 좋은 음악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좋은 메시지, 선한 영향력으로 다가가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이 4일 일본 나고야의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이 4일 일본 나고야의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민은 '올해의 앨범' 시상 소감으로 "다음 앨범을 준비하고 있는데 기대보다 좋은 앨범으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고, 슈가는 '올해의 아티스트'까지 대상을 모두 받자 "작년 'MAMA'때 멤버들이 펑펑 울었다.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하며 한해를 달려왔다"며 지난해를 회상했다. 
 
슈가는 "당시는 정말 힘들고 세상이 무너질 것 같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웃으면서 다시 생각할 수 있는 순간이 되더라. 1년이 지난 우리는 더 성장했고 더 강해졌다"고 강조했다. 
 
이날 진은 '작은 것들을 위한 모든시'(Boy With Love)로 '올해의 노래'를 수상하자 "부정적인 방법도 좋지만 조금 더 정직한 방법으로 좋은 음악을 만드는 게 어떨까. 모두 다 좋은 음악을 하고 듣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음원차트 조작 의혹 등 '음원 사재기' 의혹을 겨냥해 쓴소리를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30일 열린 '멜론뮤직어워드(MMA) 2019 이매진 바이 기아'에서도 대상 4개를 휩쓸며 '대상 싹쓸이' 진기록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연말·연초 방탄소년단의 수상 소식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한편 이날 그룹 트와이스는 '베스트 여자 그룹', '페이보릿 여자 아티스트',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여자 그룹',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로 4관왕에 올랐다. 
 
신인상은 있지(ITZY)와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나란히 가져갔다.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에는 최근 투표 조작 의혹을 받는 '프로듀스 엑스(X) 101' 출신 엑스원도 이름을 올렸으나 행사엔 참석하지 않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