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정아 때리고, 문정원 받고… 여자배구 도로공사 4위 도약

중앙일보 2019.12.04 21:23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경기에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도로공사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경기에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도로공사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여자배구 한국도로공사가 선두 GS칼텍스에 일격을 가하고, 4위로 뛰어올랐다. 박정아의 활약이 눈부셨다.
 

박정아 26득점, GS칼텍스에 3-1 승리

도로공사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GS칼텍스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8-30, 25-23, 25-23, 25-21)로 이겼다. 4숭 8패(승점 14)가 된 도로공사는 KGC인삼공사(5승 7패, 승점 13)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도로공사 박정아는 팀내 최다인 26점(블로킹 2개, 서브득점 3개)을 올렸다. 문정원은 상대의 집중 서브를 잘 버텨냈고, 에이스 5개를 잡아내며 12점을 올렸다. 전새얀도 20점으로 준수했다.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도로공사 박정아. [사진 한국배구연맹]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도로공사 박정아. [사진 한국배구연맹]

GS칼텍스는 3라운드 첫 경기를 내주며 8승 3패(승점 25)가 됐다. GS칼텍스 러츠는 양팀 통틀어 최다인 36점을 올리며 트리플크라운(후위공격 12개, 블로킹 3개, 서브 득점 3개)을 달성했으나 팀은 패했다. GS칼텍스로선 이소영에 이어 강소휘까지 부상으로 빠진 게 뼈아팠다.
 
GS칼텍스는 1세트 중반까지 앞서갔다. GS칼텍스는 강소휘 대신 레프트로 처음 선발출전한 신인 권민지가 기대 이상으로 잘 버텼다. 러츠와 한수지가 버티는 전위 블로킹도 위력적이었다. 러츠와 한수지는 4개의 블로킹을 합작했다. 권민지는 21-19에서 달아나는 서브 에이스도 기록했다. 도로공사도 순순히 물러나지 않았다. 박정아가 3개 연속 공격을 성공시키며 24-23 역전까지 이끌어냈다. 듀스 접전은 치열했다. 26-27에선 도로공사의 공격이 비디오 판독 후 아웃에서 터치아웃으로 바뀌기도 했다. 해결사는 권민지였다. 권민지는 공격 이후 블로킹까지 잡아내며 1세트를 마무리했다.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경기에서 리시브를 하는 도로공사 문정원. [사진 한국배구연맹]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경기에서 리시브를 하는 도로공사 문정원. [사진 한국배구연맹]

2세트는 도로공사가 먼저 앞서갔다. 1세트 후반부터 살아난 박정아가 공격을 이끌었다. GS칼텍스는 박혜민이 분전했으나 러츠가 범실을 기록해 분위기를 내줬다. 결국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세터를 안혜진으로 바꾸면서 변화를 줬다. 9-15까지 뒤졌던 GS칼텍스는 기어이 18-18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끝내 2세트틀 따냈다. 24-23에서 전새얀이 퀵오픈 공격을 성공시켜 마무리했다.
 
기세를 탄 도로공사는 3세트에서도 주도권을 잡았다. 전새얀과 하혜진의 공격이 살아났다. 반면 GS칼텍스는 권민지 대신 한송희에게 리시브를 맡겼으나 흔들렸다. 결국 박민지를 투입하는 변화를 줬다. 10-14로 끌려가던 GS칼텍스는 한다혜의 디그 퍼레이드와 러츠의 공격과 서브득점이 터지면서 17-14 역전에 성공했다. 도로공사는 서브퀸 문정원이 연속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켜 20-19로 다시 뒤집었다. 결국 도로공사는 24-23에서 상대 범실에 힘입어 세 번째 세트까지 따냈다.
 
GS칼텍스는 4세트 들어 다시 레프트를 권민지-박혜민으로 조정하고, 세터 안혜진이 먼저 출전했다. 하지만 넘어간 흐름을 뒤집진 못했다. 공수에서 모두 도로공사에게 끌려갔고, 8-16 더블 스코어가 됐다. GS칼텍스는 20-23까지 추격했으나 결국 지고 말았다.
 
 
 
대전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우리카드가 삼성화재를 3-2(29-27, 16-25, 25-15, 28-30, 15-6)로 이겼다. 종아리 부상 이후 4경기 연속 결장했던 우리카드 펠리페는 트리플크라운을 기록하며 35점을 올렸다. 창단 첫 6연승을 달린 우리카드(10승 3패, 승점 26)는 대한항공(10승 3패, 승점 26)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삼성화재는 7승 7패(승점 23)로 3위를 유지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