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봉준호 감독 ‘기생충’ 전미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수상

중앙일보 2019.12.04 15:37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전미비평가협회(NBR)로부터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3일(현지시간) 협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수상 결과를 발표했다.
 
110년 역사를 자랑하는 전미비평가협회 시상은 내년 2월 아카데미 영화상까지 이어지는 각종 영화상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여겨진다.
 
올해 최우수 작품상은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연출한 넷플릭스 영화 ‘아이리시맨’에 돌아갔다.  
 
감독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연출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받았고, 이 영화에 출연한 브래드 피트가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언컷젬스’의 애덤 샌들러는 남우주연상을, ‘주디’의 러네이 젤위거는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여우조연상은 ‘리처드 주얼’의 캐시 베이츠가 받았다.
 
한편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은 각종 영화제 수상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앞서 ‘기생충’은 애틀랜타 비평가협회로부터 감독상과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을 받았고 올해 10대 영화에도 이름을 올렸다. 또한 내년 2월 9일에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 한국 영화 대표로 출품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