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의 검찰, 靑 압수수색한 날···문대통령 일정 비웠다

중앙일보 2019.12.04 11:45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연합뉴스]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별다른 일정을 잡지 않고 ‘통상업무’를 봤다. 수석 등 참모들로부터 일상적인 보고를 받고 결정을 내리는 등의 말 그대로 통상업무를 보고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통상업무 중 상당 부분은 민정수석실 관련 의혹을 둘러싼 현 국면에 대한 고민일 것으로 보인다. 비리 혐의로 구속된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에 대한 하명 수사 의혹 등 어느 것 하나 간단한 이슈가 아니다. 여권 관계자는 “임기 반환점을 돌자마자 곧바로 대형 악재가 터졌다. 내리막길은 분명한데, 그 기울기가 가팔라지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이러는 사이 청와대는 오전부터 어수선했다. 검찰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는 소식 때문이다. 이날 오전 일찍부터 압수수색 사실을 부인하던 청와대는 오전 11시까지도 “청와대 압수수색은 사전에 상의하고 오지 무턱대고 들이닥치지는 않는다. 현재까지 왔다 간 사실 없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점심께 "11시30분부터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입장에선 2017년 말 청와대의 내부 감찰 자료 확보가 주요하다. 유 전 부시장이 천경득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과 주고받았던 텔레그램 메시지 등 일부 자료는 확보했다고 한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청와대 참모 사무실에 대한 압수 수색 시도는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해 12월 서울 동부지검은 김태우 전 특감반원이 폭로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민정수석실 산아 반부패비서관실과 특감반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다. 압수수색 여부와는 별개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뿐 아니라 천 행정관에 대한 소환 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