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2019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개최

중앙일보 2019.12.04 11:43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서상목)는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3일 서울가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공동으로 개최한 ‘2019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기관에 선정된 121개의 기업·기관이 지역사회공헌 인정패를 수여받았다.
 
아울러 사회공헌부문 유공단체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해성디에스가 보건복지부장관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사회공헌 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에쓰-오일, LG디스플레이 구미사업장, 다우환경, 맥키스컴퍼니, 한국동서발전 울산화력본부, 한국남부발전, 신용보증기금에게 각각 보건복지부장관상이 시상됐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in the Community)는 지역사회의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꾸준한 지역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기업과 공공기관을 발굴하여 그 공로를 지역사회가 인정해 주는 제도이다.
 
올해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시행에 따라 인정패를 받은 기업‧기관은 지역의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을 펼친 곳으로 대기업 30개, 중견기업 19개, 중소기업 15개, 공기업 22개, 공공기관 28개, 사회적기업 7개이다.
 
이번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기관은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와 시‧도사회복지협의회의 1차 지역심사를 거쳐 사회공헌 전문가로 구성된 최종인정심사위원회의 심의로 선정됐다.  
 
인정패를 받은 기업‧기관은 1년간 인정제 엠블럼의 사용권한이 부여되고,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보증‧보험 지원 및 컨설팅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받는다.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은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기관 121개소의 선정은 매우 뜻 깊은 일이며,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 이웃과 기업이 사회공헌 활동을 기반으로 공감대를 형성하여 지속가능한 지역복지공동체 구축을 더욱 앞당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강호 보건복지부 사회서비스정책관은 “최근 유엔이 ‘지속가능개발목표’ 이행을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함에 따라 국내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기업의 사회공헌 활성화에 디딤돌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내년 초 온라인 기반의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플랫폼(가칭)을 신규로 구축하여 이 사업을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