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신시대’는 2050년까지 38년간 지속한다

중앙일보 2019.12.04 11:18
지도자는 집권하면 새로운 정치를 펼치고자 한다. 이른바 ‘신정(新政)’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신시대(新時代)’ 건설을 외친다. 앞선 지도자 장쩌민(江澤民)이나 후진타오(胡錦濤)와는 다른 새로운 시대를 열자는 것이다.  
'시진핑 신시대'가 시 주석이 집권한 2012년부터 21세기 중엽인 2050년까지 38년간 지속할 것이란 중국 관방의 주장이 나왔다. [AP=연합뉴스]

'시진핑 신시대'가 시 주석이 집권한 2012년부터 21세기 중엽인 2050년까지 38년간 지속할 것이란 중국 관방의 주장이 나왔다. [AP=연합뉴스]

2017년 집권 2기를 시작하며 내세운 구호다. 시 주석에 따르면 ‘신시대’란 다섯 가지 모습을 띤다. 사회주의 승리, 강국 건설, 공동의 부유 달성, 중국몽(中國夢) 실현, 인류에 대한 공헌 등이다. 사회주의 국가 중국을 세계의 모범으로 끌어올리려는 야망이 번득인다.  

중국 공산당 역사를 4단계로 구분해
1921~49년의 28년 키워드는 ‘혁명’
49~78년까지 29년 세월 핵심은 ‘건설’
세 번째 단계인 78~2012년은 ‘개혁’
시진핑 신시대인 2012~50년은 ‘부흥’

한데 이 ‘시진핑 신시대’가 언제 시작해서 언제 끝나는 것인가와 관련해 논란이 많다. 지난해 국가주석의 임기 제한을 없애는 바람에 시 주석이 종신 집권은 아닐지라도 장기 집권할 것은 분명하다는 관측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홍콩의 정치 평론가 쑨자예(孫嘉業)는 4일 명보(明報)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시진핑의 집권 기간을 엿볼 수 있는 ‘시진핑 신시대’ 기간이 중국의 권위 있는 인사에 의해 공개적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이론지 ‘치우스(求是)’ 10월호에 실린 중공 중앙당사 및 문헌연구원 원장인 취칭산(曲靑山)의 글을 통해서다. 필자나 그가 속한 관방 기구의 무게, 이론지치우스의 성격 등을 감안할 때 중국 공산당의 공식적인 입장에 가까운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공산당 이론지 '치우스'는 지난 10월에 발간된 2019년 19호에서 '시진핑 신시대' 기간을 2050년까지로 주장하는 글을 실었다. [치우스 홈페이지 캡처]

중국 공산당 이론지 '치우스'는 지난 10월에 발간된 2019년 19호에서 '시진핑 신시대' 기간을 2050년까지로 주장하는 글을 실었다. [치우스 홈페이지 캡처]

취칭산 원장은 ‘신시대가 당사와 신중국 역사에서 갖는 중요한 지위와 의의’란 제목의 글에서 올해로 98년을 맞은 중국 공산당 역사를 4단계로 구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첫 번째 단계는 1921년 창당 이후 49년 중화인민공화국을 세울 때까지다.
중국 공산당 역사 4단계와 키워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중국 공산당 역사 4단계와 키워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 28년 세월의 키워드는 ‘혁명(革命)’이라고 했다. 두 번째 단계는 49년부터 78년 개혁개방 정책을 채택할 때까지다. 이 29년을 관통하는 핵심어는 ‘건설(建設)’이라고 했다. 세 번째 단계는 78년부터 시진핑이 당 총서기로 등장하는 해인 2012년까지다.
취 원장은 이 34년 키워드는 ‘개혁(改革)’이라고 말했다. 네 번째 단계는 시진핑이 중국의 1인자가 된 2012년부터로, 이때부터 시작된 ‘시진핑 신시대’는 이번 세기 중엽인 2050년까지 38년간지속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키워드로는 ‘부흥(復興)’을 꼽았다.  
취 원장은 매 단계 중국의 분투(奮鬪) 목표가 달랐다고 설명했다. 1단계인 49년까지는 ‘구국(救國)’을 위해 분투했고 2단계 78년까지는 ‘흥국(興國)’을 위해 싸웠다. 2012년까지 ‘부국(富國)’을 위해 투쟁했다면 시진핑 등장 이후엔 ‘강국(强國)’을 위해 분투 중이다.  
‘구국→흥국→부국→강국’으로 이어지는 흐름이 바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인 중국몽을 실현하는 과정이란 주장이다. 취 원장이 시진핑 신시대가 38년 계속될 것이라 밝힌 건 중국 관방에 의한 첫 입장 표명으로 주목된다.
중공 중앙당사 및 문헌연구원 원장인 취칭산은 중국 공산당 역사를 4단계로 구분하며 '시진핑 신시대'가 2012년부터 2050년까지 38년간 지속한다고 말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중공 중앙당사 및 문헌연구원 원장인 취칭산은 중국 공산당 역사를 4단계로 구분하며 '시진핑 신시대'가 2012년부터 2050년까지 38년간 지속한다고 말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여기서 주의할 건 이를 시진핑 주석의 임기와 기계적으로 동일시하기는 어렵다는 점이다. 2050년이 되면 시진핑은 97세의 고령이 돼 당이나 정부의 중요 요직을 맡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권력은 누구든 놓기 어려운 법이다. 마오쩌둥(毛澤東)이 그랬고 장쩌민 또한 막판까지 군권(軍權)을 쥐고 있었듯이 자신의 몸 하나에 중국의 모든 권력을 집중시켜놓은 시 주석이 언제 대권을 이양할지는 미지수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여론이 뒷받침하는 한, 경쟁 세력의 도전이 크지 않는 한 최대한 지키려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리고 후계자 선정에서도 자신의 사상을 이어갈 인물을 발탁할 가능성은 매우 높다.  
그렇지만 중공 역사를 볼 때 후계자가 전임자 사상을 뒤엎은 사례는 부지기수라고 홍콩 정치 평론가 쑨자예는 주장했다. 덩샤오핑(鄧小平)이 마오쩌둥이 일으킨 문화대혁명을 철저하게 부정한 게 대표적인 예란 것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