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 중

중앙일보 2019.12.04 10:35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재수(55·구속)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4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영장을 제시하고 자료 확보를 시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영장을 집행할 경우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두 번째 청와대 압수수색이 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26일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주진우)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영장을 받아 반부패비서관실·특별감찰반을 각각 압수수색했다.
 
당시 검찰은 청와대 연풍문으로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영장과 수사 필요 증거물 목록을 청와대에 제출했고, 청와대는 압수물을 임의제출했다. 컴퓨터 저장장치에 기록된 내용은 검찰이 미리 가져온 포렌식 장비로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전경. [뉴스1]

청와대 전경. [뉴스1]

그동안 청와대 압수수색은 자료 임의제출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유 전 부시장 수사에 대해 청와대 압수수색이 이뤄진다면 이번에도 이 방식으로 절차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가 국가보안시설로 지정된 탓에 형사소송법상 ‘군사상 비밀을 요하는 장소’라는 주장 때문이라는 게 그간 청와대 설명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