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49일 만에 군마 타고 백두산 등정…軍간부들 동행

중앙일보 2019.12.04 07:0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백마를 타고 있다. 김 위원장 오른쪽에 부인 이설주 여사도 보인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백마를 타고 있다. 김 위원장 오른쪽에 부인 이설주 여사도 보인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군마를 타고 49일 만에 다시 백두산을 찾았다. 지난 10월에도 김 위원장은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하며 삼지연 일대를 찾았다. 당시 방문은 10월 1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혁명의 성지’로 불리는 백두산 삼지연 일대는 김 위원장이 중대 결심을 앞둘 때 마다 찾는 곳이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최고영도자동지께서는 동행한 (군)지휘성원들과 함께 군마를 타시고 백두대지를 힘차게 달리시며 백두광야에 뜨거운 선혈을 뿌려 조선혁명사의 첫 페지(표지)를 장엄히 아로새겨온 빨찌산의 피어린 역사를 뜨겁게 안아보시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김 위원장은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돌아왔다. 시찰에는 이설주 여사와 최용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노동당 중앙위 간부들, 박정천 육군 총참모장, 군종 사령관, 군단장 등 군 인사들이 수행했다.
 
김 위원장은 청봉숙영지와 건창숙영지, 백두산밀영, 무두봉밀영 등 삼지연군안의 혁명전적지 사적지와 답사숙영소를 돌아왔고, 무포숙영지와 대홍단혁명전적지도 방문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사진은 백마를 탄 김 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사진은 백마를 탄 김 위원장.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세월이 흘러 강산도 변하고 세대가 바뀌고 있지만 백두산의 그 웅자는 변함이 없다”며 “언제 와보아도 걸으면 걸을수록 몸과 마음에 새로운 혁명열, 투쟁열이 흘러 들고 새로운 의지를 다지게 되는 곳”이라고 말했다.
 
또 “백두산 아래 첫 동네인 삼지연군이 혁명의 고향 군으로서의 면모를 일신하고 혁명 전통교양의 중심지 실체험지 대전당으로 더욱 훌륭히 꾸려졌다”며 “백두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할 우리 인민의 철석같은 신념과 절대불변의 의지의 발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혁명전적지 답사숙영소들이 훌륭히 신설 개건 보수되어 혁명 전통교양의 도수를 더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