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신임 노조지부장에 ‘실리 성향’ 이상수 후보 당선

중앙일보 2019.12.04 05:20
이상수 현대차 노조지부장 당선자. [연합뉴스]

이상수 현대차 노조지부장 당선자.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선거에서 실리 성향으로 분류되는 이상수(54) 후보가 당선됐다. 실리 성향의 후보가 당선된 것은 2013년 이경훈 지부장 이후 처음이다.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4일 오전 진행된 8대 임원(지부장) 선거 개표에서 이 후보자가 2만1838표(49.91%)를 얻어 강성 성향의 문용문 후보를 불과 405표(2만1433명‧48.98%)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5만552명 중 4만3755명이 참여해 86.6%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달 28일 열린 1차 투표에서는 실리 성향의 이 후보와 문 후보를 비롯해 강성 성향의 후보 3명이 나왔다.  
 
당시 이 후보가 1위, 문 후보가 2위를 차지했으나 과반 득표자가 없어 결선 투표가 진행됐고, 이날 이 후보자가 최종 당선됐다.
 
이 당선자는 호봉 승급분 재조정, 61세로 정년 연장, 해외공장 유턴 등 4차 산업대비 고용안정 확보, 각종 휴가비 인상, 장기근속 조합원 처우 개선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당선자는 “당선의 즐거움을 느끼기보다 앞으로 할 일을 하나씩 챙겨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