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 캐리 람, 16일 중국 방문…시진핑과 회동"

중앙일보 2019.12.04 01:55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AFP=뉴스1]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AFP=뉴스1]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오는 16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 예정이라고 홍콩 매체 케이블TV가 소식통을 인용해 3일 보도했다.
 
매체는 "캐리 람 장관이 업무 보고를 위해 베이징을 방문할 것"이라며 "관례에 따라 시 주석과 리커창 중국 총리를 접견할 것"이라고 전했다.
 
람 장관은 이번 방문 기간에 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으로 촉발된 폭력 시위에 대한 진전사항 등을 보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현재 미국과 중국이 홍콩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이어가고 있어 중국 정부가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도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홍콩 민주화 시위대를 지지하는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에 서명했고, 중국 외교부는 내정 간섭이라고 반발했다.
 
지난 2일 중국 정부는 미국에 대해 ▶미국 군함 홍콩 입항 거부 ▶미국 항공기 홍콩 진입 거부 ▶홍콩 시위 지지 입장을 낸 미국 비정부기구(NGO) 제재 등의 조치를 취했다.
 
람 장관은 미국의 '홍콩 인권법' 서명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이다. 그는 3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홍콩에는 헌법에 상당하는 기본법으로 인권과 자유를 이미 보장하고 있는데도 미국이 홍콩인권법을 만든 것은 극히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