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B 스토어는 K뷰티 대박기업 양성소

중앙일보 2019.12.04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올리브영이 지난달 29~30일 개최한 2019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에서 관람객이 중소 뷰티 브랜드 닥터자르트 부스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CJ올리브영]

올리브영이 지난달 29~30일 개최한 2019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에서 관람객이 중소 뷰티 브랜드 닥터자르트 부스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CJ올리브영]

잘나가는 K뷰티 브랜드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해브앤비·난다·카버코리아 등
글로벌 기업에 팔린 중소 화장품
올리브영·롭스·랄라블라서 성장

지난달 화장품 브랜드 닥터자르트 등을 보유한 해브앤비가 에스티 로더에 11억 달러(약 1조3000억원)에 팔리는 ‘대박’을 터뜨리며 화제를 모았다. 에스티 로더가 아시아 화장품 브랜드를 인수해 포트폴리오에 추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해 4월엔 로레알 그룹이 한국의 패션·메이크업회사인 난다를 인수했다. 로레알은 난다의 지분 100%를 약 6000억원에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류 사업으로 시작했지만, 최근엔 화장품 쓰리컨셉아이즈(3CE) 브랜드의 중국 성적이 갑자기 뛰면서 화장품 중심 사업을 전개해왔다. 또 브랜드 AHC를 운영하는 카버코리아는 2017년 글로벌 화장품 기업 유니레버(도브, 바셀린 등을 보유)에 3조5000억원에 인수되기도 했다.
 
한국 화장품 판매점 시장 규모.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한국 화장품 판매점 시장 규모.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들 브랜드의 공통점은 모두 올리브영·롭스·랄라블라와 같은 헬스앤뷰티(H&B·드럭스토어) 스토어를 기반으로 성장했다는 점이다. H&B가 신규 화장품 브랜드 소개 플랫폼으로 기능하기 시작하면서 경쟁력도 올라갔다. 대기업 메가 브랜드에 비해 유통망이 약했던 중소브랜드도 H&B 덕에 대등한 경쟁을 펼칠 수 있게 됐다. 한국 화장품 소매 시장은 5조60000 억원에 달하고(2018년 기준) 이 중 2조 4000억원(43%)어치가 H&B 스토어에서 팔린다.
 
H&B 시장에서 점유율 75%를 차지하는 올리브영(점포 수 1233개)의 경우 취급 브랜드 중에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화장품 브랜드가 80%를 차지한다. 올리브영은 ‘레스 머니 모어 뷰티’로 요약되는 가성비 가치를 강조하면서 신생 브랜드 키우기에 노력해왔다. 이들이 H&B 매출을 견인하는 대표 상품으로 오르며 서로에게 ‘윈-윈 게임’이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상반기 H&B 3사의 매출 1~10위 판매 제품은 중소 브랜드 화장품으로 채워졌다. 올리브영의 경우 7개, 랄라블라(점포 수 150개)는 9개, 롭스(점포 수 150개)는 5개가 중소 화장품사 브랜드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지금 K뷰티 열풍을 주도하는 닥터자르트, 메디힐, 투쿨포스쿨 등과 같은 중소 브랜드의 비약적 성장의 배경에는 H&B가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중소 뷰티 브랜드가 중요해지면서 H&B는 협력사 모시기에 각별히 신경을 쓴다. CJ올리브영은 지난달 29~30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S-Factory) D동에서 뷰티 컨벤션 행사 ‘2019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를 열었다. 소비자가 참가하는 행사지만, 진짜 주인공은 올리브영에서 올해 잘 팔린 중소 K 뷰티 브랜드 제품이다. 이날은 구매 데이터 1억 건을 분석해 엄선한 23개 부문의 92개 히트상품이 공개됐는데, 절반 이상이 국내 중소기업 제품이다.
 
롭스도 지난달 15일 올 한 해를 빛낸 브랜드를 선정해 시상하고, 파트너사와의 동반 성장을 약속하는 ‘2019 롭스 LOVE H&B AWARDS’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협력사와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해 온 행사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9개 부문, 총 23개사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랄라블라도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브랜드의 육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해 1월 헬스&뷰티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스타트업 발굴 및 양성을 목적으로 ‘같이! 같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