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훈 "나경원, 필리버스터 '실수했구나' 반성할 것"

중앙일보 2019.12.03 23:58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임기 연장 없이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게 된 것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가 이거(필리버스터) 실수였구나, 지나쳤구나 아마 지금쯤 반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3일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199건 전체 다 필리버스터를 거는 몰상식한 경우는 국민으로부터 비난받을 수밖에 없다"며 "그래서 (원내대표를) 그만두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자신들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국민들에게 우리가 잘못 판단했다, 최소한 유치원3법 부분만 가지고 필리버스터를 하겠다고 솔직하게 나와야 한다"며 "정직한 게 국민들에게 제일 잘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민심이 어떻다는 걸 모르는 것 같다. 민심을 두려워해야 하는데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선거제 개혁안과 검찰개혁 법안에 대해 "한국당이 협상을 하겠다고 진지하게 나온다면 협상할 수 있다. 길게보면 9일까지로 본다"면서도 "(필리버스터를 철회하지 않으면) 아예 안 된다고 봐야 한다. 대화가 안 되고 합리적으로 문제를 풀 자세가 안 돼 있다고 생각해 정말 막다른 골목에 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9일까지 한국당이 협상 테이블에 나오지 않는 경우,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를 가동해 예산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선거법을 일괄 상정해 통과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나하나 하면 된다. 회기가 바뀌면 그 전에 필리버스터 신청했던 법안이 바로 표결에 들어가야 한다"며 "양파껍질 벗기듯이 하나하나 벗겨내면 된다. 지난한 작업이지만 현실적으로 그게 가능하다"고 임시국회를 여러 번 여는 방법을 언급했다.
 
이어 "그 사이에 한국당이 타협을 하자고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 안 나오면 계속 그렇게 가는 수밖에 없다"며 "희한한 국회가 만들어진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선거제 합의안에 대해서는 "지역구 250석 대 비례대표 50석으로 합의가 될 가능성이 있는데 비례 50을 어떻게 정리할 것이냐"라며 "연동제를 다 할 것이냐, 아니면 일부만 할 것이냐 부분적인 문제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