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쏘카·이재웅, '타다 비판' 김경진 의원 명예훼손 혐의 고발

중앙일보 2019.12.03 18:41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와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 [연합뉴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와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 [연합뉴스]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의 모회사인 쏘카와 이재웅 쏘카 대표가 타다를 비판해 온 김경진 무소속 의원을 지난달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쏘카에 따르면 쏘카와 이 대표는 지난달 7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김 의원을 명예훼손과 모욕죄, 공무상 비밀누설,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 의원은 지난 7월 신규 모빌리티 사업을 금지하는 내용의 '타다 금지법'을 처음 발의했다. 그는 기자회견과 택시시위에서 타다와 이 대표,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를 향해 "불법", "사기꾼", "범법자"라며 비판해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막말과 가짜뉴스로 국민의 인격권을 훼손하는 발언을 반복하는 국회의원은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제가 김경진 의원을 지난달 초 형사고소한 이유"라고 적었다.  
 
그는 "허위사실을 사실인냥 이야기하는 가짜뉴스나 인격을 모독하는 행위는 지양돼야 한다"면서 "나중에 그런 이야기를 한 사람을 처벌한다고 해도 훼손당한 명예나 상처받은 인격이 회복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특히 국회의원이 방송 출연이나 보도자료 등을 통해 기업가와 같이 일하는 동료에게 '사기꾼, 범법자' 같은 막말을 하고 '대통령과 유착' 등 허위사실을 이야기해 대통령은 물론 국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