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밤 늦게 서울에 눈 1㎝…경기·충청 내일 새벽까지 눈

중앙일보 2019.12.03 16:37
3일 오전 제주 한라산 국립공원 영실기암 일대에 눈꽃이 만발해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제주 한라산 국립공원 영실기암 일대에 눈꽃이 만발해 있다. [연합뉴스]

3일 늦은 밤 서울에 눈이 내려 쌓이는 등 4일 새벽까지 중부 지방 곳곳에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3일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다"며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해기 차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경기 남부와 충청도는 4일 새벽까지 가끔 눈 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서울은 3일 늦은 밤(오후 9시~자정)에, 강원 영서 남부와 경북 북부 내륙은 4일 새벽(자정~오전 6시)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는 4일 새벽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경기도 일부 지역에 눈이 내린 3일 오전 경기도 군포시 산본고등학교에서 한 학생이 운동장에 쌓인 눈을 굴리고 있다. [뉴스1]

경기도 일부 지역에 눈이 내린 3일 오전 경기도 군포시 산본고등학교에서 한 학생이 운동장에 쌓인 눈을 굴리고 있다. [뉴스1]

4일 새벽까지 지역별 예상 적설은 ▶경기 남부, 충청 북부 1~5㎝ ▶충북 남부, 서울, 울릉도·독도, 강원 영서 남부, 경북 북부 내륙 1㎝ 안팎이다. 이들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은 3일 늦은 밤에 1㎝ 안팎의 적설이 예상되지만, 서풍이 약해지고 서해 상에서 들어오는 구름대가 다소 남하하게 되면 쌓이는 양이 적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4일 새벽까지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에는 다소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고, 서울과 강원 영서 남부, 충북 남부, 경북 북부 내륙에서도 쌓이는 곳이 있겠다. 내리는 비나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3일 오전 제주 한라산 국립공원 영실매표소에 고드름이 달려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제주 한라산 국립공원 영실매표소에 고드름이 달려있다. [연합뉴스]

화요일인 4일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다.
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 영상 6도(3일 영하 10~ 영상 5도, 평년 영하 7~ 영상 3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4~12도(평년 5~12도)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영하권 추위 속에 곳곳에 눈이 내린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직박구리가 감을 쪼아먹고 있다. [뉴스1]

영하권 추위 속에 곳곳에 눈이 내린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직박구리가 감을 쪼아먹고 있다. [뉴스1]

수요일인 5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겠으나, 충남과 호남은 가끔 구름 많겠다.

5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0~ 영상 4도(평년 영하 6~ 영상 3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2~ 영상 10도(평년 영상 5~12도)로 평년보다 낮겠다.
 
특히, 5일 낮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바람도 강하게 불어 추워지겠고, 6일은 5일 아침보다 기온이 3~5도 더 하강하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