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정부 반지하서 수갑찬 변사체 발견…경찰 조사 중

중앙일보 2019.12.03 14:47
[뉴스1]

[뉴스1]

경기 의정부시에서 홀로 거주하던 30대가 집안에서 수갑을 찬 채 변사체로 발견됐다.
 
3일 뉴스1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후 1시쯤 의정부동의 한 반지하 내에서 A(34)씨가 숨져 있는 것을 집주인 B씨가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의 양손은 뒤로 수갑이 채워져 있었다. 다만 해당 수갑은 수사기관에서 사용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택배기사로 홀로 반지하에 거주하고 있었으며 수천만원대 채무로 고민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 외부 침입 흔적이나, 타살 혐의점은 없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