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수사관 유서 등 靑 난감해질 듯…백원우, 공작에 개입할 분 아냐”

중앙일보 2019.12.03 12:16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3일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으로 조사를 받던 특감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해 “청와대 입장이 참 난처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죽은 자는 말이 없기 때문에 그로부터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부탁하는 유서에 남긴 ‘자기 휴대폰의 초기화를 말라’ 이런 것들이 더욱 미궁에 빠지게 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단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에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해서 밝히지 않는 한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 것”이라며 “또 가만히 있을 한국당이 아니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민감한 문제는 검찰에서 빨리 수사해서 결론을 내려주는 것이 국민들 의혹을 적게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서초경찰서가 확보한 해당 수사관의 유류품을 확보한 데 대해선 “사실상 경찰수사를 중단시켜버린 것”이라며 “그러한 사고는 관례로 검찰이 수사를 해오는데 상당히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 윤 총장에게 남긴 유서에 ‘면목은 없지만 가족을 부탁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과 관련해 “윤 총장이 아끼던 수사관이었고, 그 수사관도 윤 총장을 상사로서 굉장히 존경했기 때문에 지금 이러한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자기가 극단적 선택을 해서 죄송하다는 마음, 또 얼마나 가까웠으면 자기 가족들을 부탁했을지 순수하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해당 수사관의 직속 상관이자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해선 “잘 알고 지내는 사이”라며 “그러한 공작에 개입할 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저도 청와대 경험을 해봤지만 그러한 의혹을 어디에서 듣거나, 또는 그러한 첩보가 있을 경우에는 우선 판단을 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반드시 하명해서 알아보라고 하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