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성폭력’ 김지은씨 ‘참여연대 의인상’ 명단에 포함

중앙일보 2019.12.03 11:24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가 시민단체 참여연대가 수여하는 ‘의인상’을 받는다.
 
참여연대는 ‘2019 참여연대 의인상’ 수상자로 김씨를 포함해 14명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참여연대는 “김씨의 제보는 권력관계에 따른 여성에 대한 성폭력 문제를 사회 의제로 만들고 권력형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잘못된 통념과 편견을 바로잡았다”고 평가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김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항소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 판결은 올해 9월 대법원에서 그대로 확정됐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이번 수상 명단에는 김씨 외에 버닝썬 관계자와 유명 연예인들의 불법행위를 대리인을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한 제보자와 ‘웹하드 카르텔’을 통해 성범죄 동영상을 유통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관련 의혹을 밝히는 데 기여한 제보자도 포함됐다.  
 
서울시 출연기관인 서울디지털재단에서 발생한 이사장 횡령 등 비위를 신고한 직원 11명도 명단에 올랐다.  
 
참여연대는 “올해 의인상 수상자들은 사회적 영향력으로 은폐될 수 있는 연예인들의 불법행위와 ‘웹하드 카르텔’의 실체를 밝히며 지방자치단체 출연기관의 비위행위를 종합적으로 밝혀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참여연대는 국가·공공기관의 권력 남용, 기업·민간기관의 법규 위반, 비윤리적 행위 등을 세상에 알린 시민들의 용기를 기리고자 2010년부터 매년 의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은 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