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신환 “민주당, 살라미 전술 검토? 국회가 소시지냐”

중앙일보 2019.12.03 09:54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전략에 대응해 ‘살라미 전술’로 법안을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데 대해 “국회가 햄·소시지인가. 집권당으로서 국민 앞에 부끄러운 줄 알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소시지 살라미에서 따온 ‘살라미 전술’은 소시지를 조금씩 나누어 썰어 먹듯이 쟁점 이슈를 세분화해 하나씩 해결해 나가는 협상 방안을 뜻한다.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강행한다면 짧게짧게 임시국회를 열어서라도 법안을 처리하겠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이다.
 
이와 관련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힘으로 밀어붙이면서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통과시킨다 해도 상처뿐인 영광이고, 힘으로 막아내도 반개혁 세력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없다”면서 민주당과 한국당을 에둘러 비판했다.
 
그는 “함께 살길을 찾아야 한다”며 “한국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 요구 앞에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고, 검찰의 권한을 분산하자는 마당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무제한으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은 모순”이라며 “최선이 아니면 차선이 낫고 최악보다는 차악이 낫다는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설 것을 양당 지도부에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선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명예훼손을 운운하며 야당·언론·검찰을 겁박할 생각을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기 바란다”며 “‘닉슨 게이트’가 터지지 않길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