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의 신' 메시, 발롱도르 6번째 수상...손흥민은 22위

중앙일보 2019.12.03 07:05
리오넬 메시가 자신의 발롱도르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미소짓고 있다. [EPA=연합뉴스]

리오넬 메시가 자신의 발롱도르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미소짓고 있다. [EPA=연합뉴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가 통산 64번째 발롱도르(Ballon d'or)의 주인공이 됐다.
 
메시는 3일 프랑스 파리의 샤틀레 극장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 선수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발롱도르는 올 한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각국 축구기자단의 투표로 결정된다.
 
메시는 버질 판 다이크(리버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등 경쟁자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메시가 이 상을 받은 건 6번째다. 지난 2009년에 처음 수상한 뒤 2010년과 2011년, 2012년까지 4년 연속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로 인정 받았다. 이후 2015년과 올해 한 차례씩 추가했다.
 
 그간 자신이 받은 6개의 발롱도르 트로피 앞에서 포즈를 취한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

그간 자신이 받은 6개의 발롱도르 트로피 앞에서 포즈를 취한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

 
이제까지 호날두와 메시가 5차례씩 상을 받아 최다 수상의 영예를 공유했지만, 메시가 한 발 앞서나갔다. 호날두는 지난 시즌 소속팀 유벤투스의 우승을 이끌었고, 포르투갈 대표팀 소속으로 UEFA 네이션스리그 정상에 올랐지만 팀 공헌도에서 메시에 못 미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판 다이크는 지난 시즌 소속팀 리버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앞세워 발롱도르에 도전장을 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지난 2006년 파비오 칸나바로 이후 16년 만에 수비수 출신 수상자 탄생 여부에 관심이 모아졌지만, 올 한 해 41골을 터뜨리며 변함 없는 득점력을 뽐낸 메시를 뛰어넘지 못했다. 
 
손흥민(토트넘)은 22위에 올라 아시아 선수 중 역대 최고 순위에 올랐다. 지난 2007년 이라크의 유니스 마흐무드가 세운 29위를 7계단 뛰어넘어 새 역사를 썼다.
 
여자 부문에서는 메건 라피노(미국)가 수상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손흥민은 22위에 올라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기록를 새로 썼다. [사진 유럽축구연맹 캡처]

손흥민은 22위에 올라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기록를 새로 썼다. [사진 유럽축구연맹 캡처]

 
▶2019년 발롱도르 순위(남자부문)

1.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2. 버질 판 다이크(리버풀)
3.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4. 사디오 마네(리버풀)
5.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6.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
7. 알리송 베커(리버풀)
8.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9.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10. 리야드 마레즈(맨체스터 시티)
 
22. 손흥민(토트넘홋스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