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총리 김진표 굳혔다...법무장관엔 추미애 사실상 확정"

중앙일보 2019.12.03 05:00 종합 1면 지면보기
김진표

김진표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국무총리로 4선의 김진표(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사실상 확정 지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는 같은 당의 5선 의원인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를 내정하고 동시 발표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청와대는 이번 주 인사추천위원회를 열어 이런 안을 의결한 뒤 문 대통령의 최종 재가를 얻어 발표할 방침이다.
 

여권 “문 대통령이 사실상 확정”
이번주 인사추천위 의결 뒤 발표
이낙연 당 복귀 총선 역할 할 듯

여권 관계자는 2일 “주말 사이 최종적으로 확정이 났다. 발표가 임박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28일로 예정됐던 인사추천위원회가 이번 주로 연기되면서 검증에 차질이 생긴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이 관계자는 “변동 사항이 없기 때문에 열리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현역인 김진표 의원과 추미애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불출마가 확실시된다. 여권에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낙연 총리는 당으로 복귀해 총선에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자유한국당이 무제한 토론인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 진행 방해)를 신청하는 등 국회가 파행 조짐을 보여 개각 시기에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청와대는 검증 절차가 마무리된 만큼 예정대로 발표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의혹으로 논란이 거듭될 경우 국정 난맥상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총리는 국회 동의를 거쳐야 한다. 여권 관계자는 “야당이 조국 전 장관도 낙마시킨 판에 최대한 물고 늘어지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지난달 이 총리가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밝힌 직후부터 사실상 김 의원을 대상으로 단수 검증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김 의원을 낙점한 것은 후반기 국정 운영의 역점을 ‘경제 살리기’에 두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재정경제부에서 공직을 시작해 노무현 정부에서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를 역임한 김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 ‘경제통’ 인사로 꼽힌다.
 
공석인 법무부 장관에는 민주당에서 추천한 판사 출신의 추미애 전 대표가 확정됐다. 추 대표는 2017년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 시절 때 당대표를 지냈다. 당초 당대표까지 지낸 인사가 장관으로 가는 건 격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그러나 당대표급으로 오히려 무게감을 높여 검찰개혁에 힘을 싣겠다는 게 문 대통령 구상으로 보인다.
 
위문희·하준호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