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위비 협상' 앞둔 정은보 "합리적이고 공평한 분담 필요…기존틀 지켜야"

중앙일보 2019.12.03 01:58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 [뉴스1]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 [뉴스1]

미국과의 4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을 위해 워싱턴을 찾은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협상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합리적이고 공평한 분담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2일(현지시간) 정 대사는 이날 워싱턴 인근 덜레스국제공항에 도착해 '협상에서 물러설 수 없는 기본 원칙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번 회의에 우리 측은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미국 측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가 수석대표로 각 대표단을 이끌고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 대사는 "최종적으로는 한미동맹이나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하는 협상이 돼야 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SMA 틀 범위 내에서 논의돼야 한다는 입장은 여전히 갖고 있다"며 "(SMA 틀에) 변화가 없도록 하는 것이 저희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양국 간에는 여전히 한미동맹과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며 "앞으로 계속적으로 인내를 갖고 논의해 간다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결과를 만들어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제안을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정 대사는 "저희도 나름대로 이런저런 대안들을 준비하고 왔다"면서도 구체적인 답을 피했다.
 
한편 미국은 이전 회의에서 올해 분담금(1조389억원)의 5~6배 수준인 50억 달러(약 5조9060억 원)에 가까운 액수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회의 종료 뒤 드하트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측에 재고의 시간을 주기 위해 오늘 회담 참여를 중단했다"며 "양측이 협력할 수 있는 새 제안을 (한국 측이) 내놓기를 희망한다"고 말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