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백원우 특감반원’ 사망경위 캔다

중앙일보 2019.12.03 00:05 종합 1면 지면보기
검찰이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를 2일 확보했다. A씨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운영한 ‘민정 특감반’에서 근무한 인물로 전날 검찰 소환조사를 3시간가량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검찰은 확보한 휴대전화 등을 토대로 A씨의 사망 경위를 밝혀낸다는 방침이다.
 

서초경찰서 형사과 압수수색
휴대전화·메모 유서 9장 확보

중앙일보 취재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후 A씨의 휴대전화를 보관하고 있던 서울 서초경찰서 형사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A씨가 사용하던 휴대전화와 메모 형식의 유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확보한 휴대전화를 곧장 포렌식해 A씨의 사망 경위를 밝힐 예정이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 등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직원들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를 위법하게 수집하고 이를 경찰에 하달해 수사에 개입한 의혹을 수사 중이다. A씨는 이 과정에서 김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첩보 수집 및 작성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 전날 오후 6시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앞서 그는 이번 사건을 수사하던 울산지검에 한 차례 불려가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게다가 A씨를 포함한 백 전 비서관 산하 특감반이 울산경찰청을 방문했던 상황이 드러나면서 위법성 논란은 증폭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특감반은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다투는 검찰과 경찰 간의 불협화음을 어떻게 해소할지 알아보려고 울산경찰청을 방문했다”고 해명했다.
 
숨진 특감반원 “윤석열 총장께 죄송, 가족 배려 바랍니다” 유서

 
검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한 단서를 찾을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가 김 전 시장 관련 사건 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날 경우 파문이 확산될 수 있다. 또  그가 사망 전 누구와 연락했고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등도 확인해 사망에 이르게 된 계기 역시 규명할 방침이다.
 
A씨는 최근 청와대 근무 당시 활동의 위법 가능성을 어느 정도 인지하고 주변에 이와 관련된 불안감을 털어놓았다고 한다. 특히 활동 범위의 위법성에 대한 고민이 깊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자신의 지인들에게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유재수 수사’ 상황을 묻는 전화를 받아 힘들다”는 괴로움도 토로했다고 한다(중앙일보 12월 1일자 4면). A씨는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 소속이지만 해당 수사엔 참여하지 않았다.
 
이날 검찰의 압수 대상엔 A씨가 남긴 메모 형식의 유서 9장도 포함됐다. A씨는 A4용지보다 작은 크기의 메모지에 큰 글씨로 듬성듬성 글을 남겼다고 한다. 각 장엔 아내와 자녀, 친구 등에게 전하는 글을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에는 A씨가 윤석열 검찰총장 앞으로 남긴 글도 있었다. 그는 “총장님께 죄송하다. 면목 없지만 가족을 배려해 주기 바란다”고 적었다고 한다. A씨는 검찰 근무 당시 윤 총장과 함께 근무한 인연이 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6시30분쯤 A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한편 경찰은 검찰의 이번 ‘유류품’ 압수수색 조처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경찰 내부에선 사망사건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인 상황에서 검찰의 유류품 확보는 상당히 이례적이란 반응이 나온다. 한 경찰 관계자는 “검찰에 불리한 내용을 감추려 이례적으로 유류품을 확보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의 압수수색 조처에 대해 경찰은 “검찰 수사관 변사사건 발생 이후 명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며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 참여 등 필요한 수사 협조를 검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기정·정진호·김민욱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