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헝가리서 결혼 급증하는 이유?…"결혼하면 4000만원 대출"

중앙일보 2019.12.02 21:36
전통 결혼식을 올리는 헝가리인. [EPA=연합뉴스]

전통 결혼식을 올리는 헝가리인. [EPA=연합뉴스]

헝가리에서 신혼부부에게 거액을 대출해주는 제도를 도입한 이후 결혼 건수가 대폭 증가했다고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헝가리 정부는 몇년 전부터 여성이 41세 이하인 신혼부부에게 약 4000만원을 빌려주는 제도를 도입했다. 이는 현지 일반 직장인의 2년 치 연봉에 해당하는 액수다.
 
또 결혼 5년 이내 아이를 낳는 부부에겐 대출 이자를 면제해주고, 아이를 셋 이상 갖게 되면 대출금을 전액 탕감해주는 혜택도 주기로 했다.
 
인구 1000만명의 헝가리는 수년 전부터 인구가 매해 4만명씩 줄어 '인구 절벽'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었다. 이에 헝가리는 출산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해당 정책을 폈고, 돌연 '결혼 붐'이 이는 등 효과가 나타났다.
 
헝가리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결혼 건수가 30년 전 공산주의 정권이 무너진 이래 가장 높았으며, 지난 9월만 놓고 보면 월간 기준 1979년 이래 40년 만에 최고치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 정책이 '이성' 신혼부부에게만 해당돼 동성 커플들 사이에선 불공평하다는 지적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