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특감반원 2시간 반 조문···침묵 지킨채 빈소 찾았다

중앙일보 2019.12.02 21:26
윤석열 검찰총장이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 A씨(48)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2일 오후 6시 30분쯤 윤 총장은 검은 넥타이와 양복을 입은 채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초구의 대형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가 9시쯤 돌아갔다. 윤 총장은 취재진이 다가오자 아무 말 없이 빈소를 들어갔다 나왔다. 

 대검 관계자는 “빈소에 있는 사람들이랑 이런저런 이야기하다가 (윤 총장이) 늦게 나왔다”며 “평소에 유능하고 신뢰하던 분이라 속이 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마련된 빈소 입구에는 ‘경건한 조문을 위해 통로에서의 촬영(취재) 및 대기를 삼가해주십시오’라는 문구가 붙었다.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도 장례식장에 화환을 보냈다. 한 수사관 동료는 “A씨 아들이 지난 주말에 대학 면접을 봤는데 형이 이럴 리가 없다”며 오열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사관 A씨는 이명박 정부와 문재인 정부 2차례 걸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파견됐다. 이번 정부 초기에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지시를 받는 특감반원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2월 파견을 마치고 난 뒤에는 동부지검으로 돌아와 근무했다. 
 
 A씨가 남긴 9장짜리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죄송하다”며 “남은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0년 전 윤석열 총장이 대검찰청 범죄정보담당관으로 근무할 때 같은 부서에서 일했다.
 
 A씨와 함께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근무하다 지난해 12월 비위 사실을 외부로 알리면서 퇴직한 김태우 전 수사관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김 전 수사관은 취재진에게 “(A씨가) 좋은 곳 가서 편안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유튜브 방송에서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가리켜 “죄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은 “고인이 최근까지도 헌신적으로 근무해 왔고, 고인의 사망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A 수사관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특이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범죄 피해 가능성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이날 대검찰청·서울중앙지검과 가까운 거리에 있는 장례식장에 밤 늦게까지 검찰 관계자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고인의 발인은 4일 오전 10시 반에 진행될 예정이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