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감반원 사망' 檢 압수수색에…경찰 "뭘 감추려 하나"

중앙일보 2019.12.02 20:51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연합뉴스]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연합뉴스]

경찰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출신 검찰수사관 사망 관련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검찰에 "감출 것이 있느냐"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고 MBC가 보도했다.
 
2일 서울중앙지검은 오후 3시 20분쯤부터 약 1시간 40분 동안 서초경찰서 형사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품에는 전날 숨진 채 발견된 전 특감반원 A씨의 휴대전화와 현장에서 발견된 자필 메모 등 유류품이 포함됐다.
 
검찰은 확보한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문자메시지 등을 분석해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경위를 밝힌다는 계획이다.
 
MBC에 따르면 경찰 내부에서는 A씨의 사망 사건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된 검찰의 압수수색이 매우 이례적이며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한 총경급 경찰 관계자는 "변사 사건(수사)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너무 이례적인 압수수색으로 보인다"며 "경찰도 압수의 방식으로 유품을 가지고 보고 있는 상황인데 그걸 다시 압수한다는 것 아니냐"고 반발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검찰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또 "사인도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는데 유서 내용 등이 문제가 될 것 같으니 급하게 행동에 나선 것이라는 의심이 든다"며 "급히 뭔가 감추려는 것이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한 경감급 경찰 관계자도 "돌아가신 분의 휴대전화 등을 이렇게 바로 압수수색 하는 경우가 흔하지 않다"며 "사인을 밝히는 중인데 갑자기 들이닥쳐서 가져가야 할 다른 이유가 있는 것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서울 서초동 한 건물 소재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A씨의 자필 추정 메모가 발견됐으며 여기에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망 당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전달 의혹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A씨는 청와대 근무 시절 일명 '백원우 특감반'이라고 불렸던 별도의 팀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원우 특감반' 가운데 일부는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 수사 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