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웨이, 미국 견제 불구…내년 스마트폰 1위 등극에 총력

중앙일보 2019.12.02 19:43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AP=연합뉴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AP=연합뉴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내년 스마트폰 출하량을 올해보다 20% 늘리며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에 도전한다.
 
경제일보 등 대만 언론은 2일 화웨이 측이 최근 폭스콘 관계자와 만나 스마트폰 5000만대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생산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특히 화웨이가 내년도 스마트폰 출하량을 총 3억대로 올해보다 20% 늘리기로 하는 등 삼성전자를 따라잡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부품 공급업체에 충분한 물량의 부품 확보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화웨이는 또 내년 중국 전역에서 상용화되는 5G 서비스와 관련해 폭스콘에 전체 5G 단말기 물량을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사 전문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등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 3분기 기준으로 삼성이 점유율 21%로 1위를 지키는 가운데 화웨이가 18%로 추격하고 있다. 애플은 12%로 3위를 차지했다.
 
앞서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CNN방송 인터뷰에서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에도 세계 1위 스마트폰 업체로 성장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미국은 지난 5월 국가안보 등을 이유로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화웨이와 계열사들에 대해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제한하고 있다. 또 동맹국들에도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하도록 촉구하는 등 화웨이를 강하게 견제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