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울산 간 건 고래고기 때문" 또 다른 특감반원 진술 공개

중앙일보 2019.12.02 19:40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청와대가 2일, 전날 숨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출신 검찰 수사관 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섰다. 이날 오전 고민정 대변인의 실명 브리핑을 통해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가 없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오후엔 ‘백원우 특감반원’ 중 고인 외에 또 다른 한 명이었던 경찰 출신 행정관의 발언을 구체적으로 소개하면서 진화에 나섰다.
 

경찰 출신으로 청와대서 총경 승진
"세 차례 통화했다"며 시점도 알려

고 대변인은 오후 늦게 낸 서명 브리핑에서 “고인이 되신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시장 사건과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린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 때문임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주장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경찰 출신 A 행정관은 “김기현 사건에 대해 당시 전혀 몰랐고, 관심도 없던 사안”이라며 고인과의 세 차례 통화 내용과 함께 울산 방문 경위를 설명했다고 한다. 고인은 검찰 조사를 받고 난 뒤 A 행정관에게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언급도 했다고 한다. 다음은 고 대변인이 전한 A 행정관의 설명.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2018년 1월 11일 고인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갔다. 오후 3시쯤 울산해양경찰서를 방문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내용과 의견을 청취하고 나왔다. 이후 본인은 울산 경찰청으로,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 각 기관의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 본인은 오후 5시 넘어 울산 경찰청에 있는 경찰대 동기 등을 만나 경찰 측 의견을 청취한 뒤 귀경했다.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다. 다음날 오전 사무실에서 울산 방문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던 중, 당시 문무일 검찰총장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 관련 대검 감찰단을 내려보내 수사심의에 붙인다는 보도가 있어 보고서에 반영한 바 있다.”
 
고 대변인은 A 행정관의 설명을 근거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 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 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 출신인 A 행정관은 청와대 근무 중 총경으로 승진했고, 현재도 청와대에 재직 중이다.
 
정치권에선 청와대가 고인과 경찰 출신 행정관 간 구체적 통화 시점을 공개한 것이, 검찰이 고인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과 관련 있는 게 아닌지 주목하고 있다. 한편 특감반에 울산에서 검·경을 다 접촉했다는 주장에 대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경찰만 만났다. 고래고기 담당인 광역수사대가 아니라, ‘김기현 뒷조사 담당’인 지능수사대를 만났다고 들었다”고 반박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