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백원우 특감반원’ 사망 경위 밝힌다…휴대전화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9.12.02 17:01
검찰이 숨진 채 발견된 A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A 수사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운영한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에서 근무한 인물로 검찰 수사를 앞두고 사망했다. 검찰은 A 수사관의 사망 경위를 밝힐 계획이다.  
서울 서초경찰서.[사진 다음 로드뷰]

서울 서초경찰서.[사진 다음 로드뷰]

2일 중앙일보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후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보관하고 있던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 대상을 A 수사관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로 기재한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다고 한다.
 
검찰은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곧장 포렌식해 사망 경위를 밝힐 예정이다. 그가 사망 전 누구와 연락을 했고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등을 확인해 사망에 이르게 된 계기 등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A 수사관은 사망 전 자신의 지인들에게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유재수 수사’ 상황을 묻는 전화를 받아 힘들다”는 괴로움을 토로했다고 한다. A 수사관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 소속으로 근무하고 있었다. A 수사관은 해당 수사엔 참여하지 않았다. 
 
검찰은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문자 메시지 등을 분석해 A 수사관이 실제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어떤 연락을 받았는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게 아닌지 숙고하고 있다"며 "어떤 이유에서 그런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진호·김기정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