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능후, 어린이집 성폭력 논란에 "자연스러운 발달 과정일수도"

중앙일보 2019.12.02 16:38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사건을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고 묻자 이같이 밝힌 뒤 “사실관계를 파악한 이후에 정부가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며 “(유아 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 문제 전후에 아동 성 전문가들을 많이 만나봤다”라고도 했다.
 
이에 신 의원은 “아동의 나이 또래에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선입견을 갖지 말라”며 “(성폭력 행위가) 어린이집 원내와 원외, 아파트 등 동네에서 몇 차례 이뤄진 심각한 사안임을 이해하고,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 등까지 종합적으로 실태조사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사건은 피해 아동의 부모가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란 제목으로 만 5세인 딸의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딸과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동갑내기 남자아이가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딸의 항문과 성기에 손가락을 집어넣는 등 강제추행을 했다”는 내용이다. 가해 아동의 아버지는 다음날 “(CCTV를 본 결과) 강제적으로 행위를 한 부분은 없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