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 시위 지지자' 팔로우…레이디 가가도 中서 보이콧 위기

중앙일보 2019.12.02 12:54
레이디 가가. [AP=연합뉴스]

레이디 가가. [AP=연합뉴스]

 
미국 가수 레이디 가가가 중국 팬들에게 보이콧을 당할 위기에 처했다. SNS에서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듯한 행보를 보였다는 이유에서다.
 
2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레이디 가가가 홍콩-중국 분리주의자(홍콩 시위 지지자)를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우(follow)하고 있다"는 내용의 캡처가 퍼졌다. 해당 계정의 팔로워는 43명뿐인데, 논란이 제기된 이후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다만 같은 아이디를 쓰는 트위터 계정은 여전히 공개돼 있다.
 
이 신문은 중국 팬들이 분노를 표시하며 보이콧을 외쳤다고 전했다. '레이디 가가의 8년 팬'이라는 한 중국 네티즌은 웨이보(微博·중국식 트위터)에 "레이디 가가의 홍콩 분리주의자 팔로워는 그가 과거 달라이 라마를 만난 뒤 '단순한 실수였다'고 해명했던 게 거짓말이었다는 걸 보여주는 셈"이라고 적었다. 또 "8년간 그녀를 향했던 팬심은 깊었지만, 국익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레이디 가가는 지난 2016년 중국이 눈엣가시로 여기는 티베트 불교 지도자 달라이 라마를 만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중국 팬의 비난이 거세자 그는 사진을 지웠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레이디 가가 홍콩 분리주의'라는 해시태그는 180만뷰를 기록했고 많은 팬들이 보이콧 의사를 표명했다.
 
중국 네티즌은 최근에도 한류스타인 슈퍼주니어 최시원의 SNS 활동을 문제 삼아 팬 사이트를 닫는 등 거세게 항의했다. 최시원이 트위터에서 홍콩 시위자의 인터뷰 기사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것이다. 최시원은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2차례 사과하고 "홍콩은 중국에게 불가분(不可分·나눌 수 없는)의 일부"라고 인정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