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범죄자 재활 돕던 英케임브리지대 2명…참가 테러범에 희생됐다

중앙일보 2019.12.02 06:41
지난달 29일 발생한 런던브리지 테러 사건으로 숨진 잭 메릿(왼쪽)과 사스키아 존스는 모두 케임브리지대 출신으로 이 대학이 주최한 범죄자 재활 프로그램 관계자였다.[AFP=연합뉴스]

지난달 29일 발생한 런던브리지 테러 사건으로 숨진 잭 메릿(왼쪽)과 사스키아 존스는 모두 케임브리지대 출신으로 이 대학이 주최한 범죄자 재활 프로그램 관계자였다.[AFP=연합뉴스]

런던 브리지 인근에서 발생한 테러로 목숨을 잃은 2명은 모두 케임브리지대학 출신이었다. 범죄자를 돕는 재활프로그램 관계자였던 이들은 결국 이 재활프로그램에 참가한 테러범에 의해 희생됐다.
 

런던브리지 테러범, 재활프로그램 참가
프로그램 진행자·자원봉사자 숨지게 해
전자발찌 차고 가석방 받은 중에 범행

과거 테러 혐의로 중형을 선고받았다가 가석방된 우스만 칸(28)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 북단 피시몽거스 홀에서 케임브리대학 범죄학과가 주최한 재소자 재활프로그램에 참석했다. 칸은 프로그램을 듣던 중 건물 안에서 흉기를 휘둘렀고, 런던 브리지로 빠져나온 뒤 그를 말리려는 시민들과 몸싸움을 하다가 경찰에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이번 테러로 칸을 제외하고 2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모두 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중 희생자 2명은 모두 케임브리지대 출신이다. 사망자 중 한 명은 영국 케임브리지대에서 범죄학을 전공하는 대학원생 잭 매릿(25)이다. 메릿은 이번 재소자 재활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중 변을 당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브리지 테러사건 현장 인근에 이번 테러 사건으로 희생된 잭 메릿의 사진과 그를 추모하는 꽃다발이 놓여져 있다.[로이터=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브리지 테러사건 현장 인근에 이번 테러 사건으로 희생된 잭 메릿의 사진과 그를 추모하는 꽃다발이 놓여져 있다.[로이터=연합뉴스]

또 다른 희생자인 20대 여성 사스키아 존스(23)도 케임브리지대 학생 출신이다. 그는 이번 재활프로그램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존스의 가족은 그녀가 늘 지식을 탐구했으며, 많은 이들의 삶의 중심에 활발하고 친절하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애도했다.
 
그러면서 그녀가 경찰에 지원했으며, 피해자 지원 분야의 전문가를 꿈꿔왔다고 밝혔다. 스티븐 투프 케임브리지대 부총장은 “우리 대학은 혐오스럽고 무분별한 테러 행위를 규탄한다”면서 “희생자와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말했다. 런던 국민보건서비스(NHS) 관계자는 부상자 3명 중 1명은 퇴원했고, 나머지 2명 역시 안정된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런던브리지 테러범 우스만 칸.[AP=연합뉴스]

런던브리지 테러범 우스만 칸.[AP=연합뉴스]

한편 테러범 칸은 지난해 12월 전자발찌 부착 등의 조건으로 가석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칸은 재활프로그램 참석을 위해 경찰과 보호관찰 담당자로부터 런던 시내로의 여행을 허락받았다. 그는 올해 초에도 영국 정부 부처가 몰려있는 화이트홀 근처를 오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가 머물렀던 잉글랜드 중부 스트래퍼드와 스토크-온-트렌트 지역 주택 등을 조사하며 범행 동기를 수사하고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