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동시베리아서 버스 추락사고…“승객 19명 사망‧20여명 부상”

중앙일보 2019.12.02 05:55
1일(현지시간) 러시아 동시베리아 자바이칼주에서 승객 40여명을 태우고 운행 중이던 버스가 다리 아래로 추락해 승객 19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러시아 동시베리아 자바이칼주에서 승객 40여명을 태우고 운행 중이던 버스가 다리 아래로 추락해 승객 19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AP=연합뉴스]

 
러시아 동시베리아 자바이칼주에서 1일(현지시간) 버스가 다리 아래로 추락해 승객 40여명이 다치거나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동시베리아 자바이칼 주 스레텐스크 지역에서 버스가 쿠엔카 강 위를 지나는 다리 위에서 약 8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객 19명이 숨지고, 20여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당시 버스에는 운전기사와 승객 등 44~45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는 자바이칼 주 도시 스레텐스크를 출발해 360㎞ 떨어진 도시 치타로 가던 중이었다. 사고는 타이어가 펑크 나면서 운전사가 조종력을 잃어 버스가 다리 난간을 들이받고 아래로 추악하며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사고를 목격한 주민은 “앞바퀴가 펑크난 뒤 버스가 다리 난간을 뚫고 아래로 떨어졌다”며 “앞부분이 아래쪽으로 추락했고 이어 차체가 뒤집혔다”고 언론에 전했다.
 
자바이칼 주 당국은 이날 사고가 버스 운송회사의 안전규정 위반과 도로 당국의 관리 부실 등 원인으로 발생했다고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