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해철 추억하는 분당, 송가인 키운 목포…노래와 함께하는 여행

중앙일보 2019.12.02 01:01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는 성남시와 팬들이 함께 만든 '신해철거리'가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는 성남시와 팬들이 함께 만든 '신해철거리'가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12월에는 자꾸 지난 시간을 돌아보게 된다. 지난 한 해만이 아니라 아련한 옛 추억까지 영화 필름처럼 떠오른다. 추억이 된 노래를 찾아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명곡과 우리가 사랑한 가수를 기억하는 여행지가 전국 곳곳에 많다. 한국관광공사가 꼽은 노래와 함께하는 여행지 5곳을 소개한다.

  

 돌담길 걸으며 만나는 추억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늦가을 정동길 풍경. [사진 한국관광공사]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늦가을 정동길 풍경. [사진 한국관광공사]

 이문세가 부른 ‘광화문 연가’에는 정동길, 교회당, 덕수궁 돌담길이 등장한다. 광화문네거리에서 정동교회까지 연인과 거닐던 흔적이 담긴 노래다. ‘광화문 연가’는 작곡가 고 이영훈이 1988년 만들었다. 노래에 나오는 눈 덮인 예배당이 바로 정동제일교회다. 교회 건너편에는 이영훈의 노래비도 있다. 정동길은 세월 따라 많이 변했다. 영국대사관 옆으로 덕수궁 돌담 내부길이 개방됐고,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개관했으며, 구세군중앙회관은 정동1928아트센터로 바뀌었다.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3층 전망대에 오르면 덕수궁과 정동길 일대가 훤히 내려다보인다.

 

 ‘마왕’을 만나는 거리

고 신해철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신해철 스튜디오. [사진 한국관광공사]

고 신해철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신해철 스튜디오. [사진 한국관광공사]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는 가수 신해철 작업실 주변으로 신해철거리가 조성됐다. 성남시와 팬들이 힘을 합쳐 만든 거리다. 신해철 동상을 중심으로 160m 정도 이어진다. 그가 쓴 노랫말이 나무 푯말에 새겨져 있고, 가수 인순이를 비롯한 많은 사람이 그를 추모하는 글을 거리 바닥에 새겼다. ‘신해철 스튜디오’에는 그의 자취가 생생하다. 다양한 분야의 책이 꽂힌 서가, 신씨가 입었던 무대의상, 작곡할 때 썼던 피아노가 전시돼 있다. 신해철거리와 가까운 율동공원은 호숫가 산책로가 운치 있다. 공원 내에 자리한 책 테마파크는 책을 읽으며 알찬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곳이다.
 

 춘천 가는 기차와 소양강 처녀

춘천의 새로운 명물 소양강 스카이워크. [중앙포토]

춘천의 새로운 명물 소양강 스카이워크. [중앙포토]

 강원도 춘천을 대표하는 노래로 ‘소양강 처녀’와 ‘춘천 가는 기차’가 꼽힌다. 댐이 생기면서 소양강 풍경이 달라졌고, 경춘선 완행열차도 사라졌지만 두 노래를 탄생시킨 춘천은 여전히 낭만적이다. 춘천역 앞 소양강 처녀상을 본 뒤 시티투어버스를 타고 춘천 구석구석 둘러보는 건 어떨까. 춘천의 새로운 랜드마크 ‘소양강 스카이워크’도 들러보자. 국립춘천박물관은 강원도를 대표하는 박물관이다. 야외 전시장인 ‘현묘의 정원’과 ‘기억의 정원’ 산책길이 근사하다. 춘천역 남쪽 공지천변에 있는 에티오피아한국전참전기념관을 보고 이웃한 카페 ‘이디오피아벳’에서 커피도 맛보자.
   

 트로트의 뿌리를 찾아서

지난 10월, 전남 영암 월출산기찬랜드에 들어선 한국트로트가요센터. [사진 한국관광공사]

지난 10월, 전남 영암 월출산기찬랜드에 들어선 한국트로트가요센터. [사진 한국관광공사]

 가수 송가인 덕분에 트로트 열풍이 거세지만 정작 트로트의 역사를 잘 아는 이는 드물다. 트로트는 1930년 전후부터 국내 창작이 본격화했고, 35년 ‘목포의 눈물’에 이르러 그 형태가 정착됐다고 한다. 이난영이 잠든 목포 삼학도 이난영 공원, 이난영이 태어난 양동 42번지 생가터, 유달산 허리에 자리한 ‘목포의 눈물’ 노래비 등을 보면 목포 구석구석에 ‘목포의 눈물’이 스며들었음을 알 수 있다. 지난 10월 29일, 영암 월출산기찬랜드에 한국트로트가요센터가 문을 열었다. 국내 트로트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살펴보고, 하춘화의 50여 년 가수 인생을 만날 수 있다.
 

 삼포로 가는 길

강은철의 노래 '삼포로 가는 길'의 실제 배경인 창원 삼포마을. [사진 한국관광공사]

강은철의 노래 '삼포로 가는 길'의 실제 배경인 창원 삼포마을. [사진 한국관광공사]

 강은철이 부른 ‘삼포로 가는 길’은 1983년 노래다. 그룹 배따라기의 이혜민이 만들어 큰 인기를 끌었다. 삼포는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마을이다. 이혜민이 여행을 왔다가 반해 노랫말을 썼단다. 마을 초입에 ‘삼포로 가는 길’ 노래비가 있다. 노래비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삼포로 가는 길’을 비롯해 그 시절 가요가 흘러나온다. 한적한 포구에 카페도 몇 곳 있다. 마을 서쪽 약 2㎞ 거리에 진해해양공원이 있다. 지난 10월 공원 안에 집트랙이 들어섰다. 옛 풍경이 고스란히 남은 소사동마을과 진해군항마을, 산책하기 좋은 보타닉뮤지엄도 들러보자.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