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남서 첫 퀴어축제…반대편엔 맞불 집회

중앙일보 2019.11.30 16:32
LGBT의 상징인 6개 색 중 빨간색은 삶(life)을, 오렌지색은 치유(healing)를, 노란색은 햇살(sunlight)을, 초록색은 자연(nature)을, 파란색은 조화(harmony)를, 보라색은 정신(spirit)을 상징한다. [중앙포토]

LGBT의 상징인 6개 색 중 빨간색은 삶(life)을, 오렌지색은 치유(healing)를, 노란색은 햇살(sunlight)을, 초록색은 자연(nature)을, 파란색은 조화(harmony)를, 보라색은 정신(spirit)을 상징한다. [중앙포토]

경남 창원시 성산구 중앙대로에서 첫 퀴어문화축제가 30일 열렸다.
 
성소수자들이 경남에서 처음으로 자신들의 권리를 주장하고 나선 이번 축제에는 주부산미국영사관을 포함해 32개 부스가 참여했다. 각 부스에는 성 소수자 존재를 홍보하는 상품들이 마련돼 후원금 형식으로 판매됐다.
 
퀴어(queer)문화축제는 성 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인권을 보호하고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행사다.
 
주최 측인 경남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경남 지역에서의 퀴어문화축제 개최와 지역 성소수자 인권 증진을 위해 2018년에 조직됐다. 이들은 “지역 사회에 있는 소수자의 인권 증진을 위해 각종 사업과 연대 활동을 통해 소수자의 가시화 및 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축제 관계자는 단상에 서서 “사회는 우리의 존재를 지우기 위해 많은 변명을 동원한다”면서 “성경의 내용을 이용해 우리 존재를 지우려하고, 소수자라는 이유로 다수의 의견에 맞추라고 강요하며 ‘보기 더러우니까 싫으니까, 하지 말라’는 사람들도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그냥 존재하는 것이고 살아가는 것이다”며 “우리도 사람이고 인간이고 인격체다”고 강조했다.
 
제1회 경남퀴어문화축제를 즐기고 있는 참가자들. [연합뉴스]

제1회 경남퀴어문화축제를 즐기고 있는 참가자들. [연합뉴스]

축제에 참여한 주부산미국영사관 관계자는 “성 소수자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의미를 알리기 위해 무료로 에코백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영사관은 ‘LGBTI RIGHTS=HUMAN RIGHTS’ 문구가 적힌 에코백 200여개를 참가자들에게 무료로 나눠줬다.
 
이날 퀴어축제 행사장과 수백m가량 떨어진 성산아트홀과 창원시청 방면 인근 도로에서 경남기독교총연합회 등 도내 기독교·보수단체도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30일 오후 경남 창원에서 열린 ‘퀴어 퍼레이드 반대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30일 오후 경남 창원에서 열린 ‘퀴어 퍼레이드 반대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동성애자(사람)의 인권은 보호해야 하지만 부도덕한 성적만족행위인 동성애(행위)는 반대해야 한다”면서 “심각한 사회적 폐해를 주고 있는 동성애를 반대하는 것은 차별이나 혐오가 아니다”고 밝혔다. 또 “동성애 퀴어 행사는 말 그대로 ‘괴상한 변태 행사’”라며 “퀴어행사를 통해 비정상이 정상이 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반대 집회에는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참여해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에 대해 발언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는 퀴어문화축제 800명, 반대 종교·단체집회 3000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됐다. 경찰은 8개 기동중대, 일선 근무 경찰관들로 구성된 18개 1단위 부대, 5개 여경 등 1400여명을 배치했다. 경찰은 충돌 대비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퀴어축제 행사장과 반대 종교단체 집회 장소, 창원광장 인근에 펜스를 설치했다.  
30일 오후 경남 창원시에서 열린 ‘퀴어 퍼레이드 반대 집회’ 참석자들이 퀴어 축제와 동성애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경남 창원시에서 열린 ‘퀴어 퍼레이드 반대 집회’ 참석자들이 퀴어 축제와 동성애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퀴어 퍼레이드 반대 집회’에서 퀴어 축제와 동성애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는 참석자들. [연합뉴스]

‘퀴어 퍼레이드 반대 집회’에서 퀴어 축제와 동성애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는 참석자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