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英 런던브리지 한복판서 칼부림 테러…2년 전 공포 되살아나

중앙일보 2019.11.30 01:04
무장한 영국 경찰이 29일(현지시간) 흉기 테러 사건이 발생한 런던브리지 인근에서 사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AP=연합뉴스]

무장한 영국 경찰이 29일(현지시간) 흉기 테러 사건이 발생한 런던브리지 인근에서 사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AP=연합뉴스]

영국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인 수도 런던의 런던브리지에서 흉기 테러 사건이 29일(현지시간) 발생했다. 이로 인해 다리를 건너던 시민 다수가 부상을 입었다.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경찰 “테러범 현장서 사살”
가짜 폭발물 옷에 입고 있어
시민들 다수 흉기에 부상
2년 전에도 흉기 테러 발생

 
영국 BBC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8분쯤 런던 브리지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런던 경찰에 접수됐다. 
 
현장에 있던 BBC의 존 맥마누스 기자는 “런던브리지 남쪽에서 북쪽으로 건너가는데 다리 맞은편 길에서 싸움이 일어나는 모습을 봤다”며 “남성 여러 명이 한 명을 공격했다”고 전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브리지 인근에 있던 시민들이 흉기 테러 사건 소식을 듣고 황급히 사건 현장 주변을 빠져나가고 있다.[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브리지 인근에 있던 시민들이 흉기 테러 사건 소식을 듣고 황급히 사건 현장 주변을 빠져나가고 있다.[AP=연합뉴스]

BBC는 경찰이 출동하자 현장에는 다수의 시민이 흉기에 찔려 부상을 입고 있었으며 이중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 1명에게 경찰이 총격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런던 경찰은 이번 사건을 테러로 규정했다. 닐 바수 런던경찰청 대테러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테러 용의자 1명이 흉기 난동 테러를 벌인 뒤 현장에 충돌한 런던 경찰 무장 요원에 의해 사살됐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가짜 폭발물 장치를 입고 있었다. BBC가 확보한 제보 영상에선 경찰 여러 명이 런던브리지 북단에서 범인과 몸싸움을 하며 흉기를 빼앗고, 총을 겨누는 모습이 나온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브리지에서 발생한 흉기 테러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사건 현장 주변의 트럭을 포위하고 있다.[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브리지에서 발생한 흉기 테러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사건 현장 주변의 트럭을 포위하고 있다.[AP=연합뉴스]

런던 경찰은 이번 사건에 대테러담당 경찰을 투입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런던 경찰청은 트위터를 통해 “아직까지 이번 사건의 자세한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예방 차원에서 테러 관련사건에 준해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장은 경찰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 런던브리지와 인근 역은 모두 폐쇄됐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건 관련 정보를 주시하고 있으며, 경찰과 구조대의 대응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런던브리지에선 지난 2017년 6월에도 테러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테러범 3명은 런던브리지에서 승합차를 몰고 인도로 돌진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인근 마켓에서 흉기를 휘둘러 8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다. 테러범들은 무장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모두 사살됐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