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네 탓이오”

중앙선데이 2019.11.30 00:30 663호 1면 지면보기
’네 탓이오“

’네 탓이오“

29일 ‘유치원3법·민식이법’등을 처리하려던 국회 본회의가 자유한국당이 모든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 신청을 해 파행됐다. 본회의 무산 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장에서 상대방을 탓하며 규탄대회를 열었다.
 
임현동 기자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