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방기도 들이지말라…황교안, 고지식했던 8일 단식

중앙일보 2019.11.29 00:07 종합 10면 지면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8일간 모습. 20일 앉아 단식을 시작한 황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8일간 모습. 20일 앉아 단식을 시작한 황 대표. 임현동 기자

“소아(小我)의 마지막 자취까지 버리려 한다”던 단식은 의식을 잃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27일 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실은 구급차가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도착하면서 8일(20~27일)간의 단식이 일단 막을 내렸다.황 대표는 28일 오후 2시쯤 일반 병실로 이동했다. 오전 11시 30분쯤 간신히 눈을 뜨고 짤막하게 말할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고 한다. 전희경 대변인에 따르면 황 대표는 김도읍 비서실장 등을 향해 “고생들 많다”고 했다. 김 실장이 “(추가) 단식 농성은 절대 안 된다”고 하자 ‘묵묵부답’이었다고 한다. 이날 오전 의식을 차리자마자 “단식을 이어가야 한다. 단식 현장으로 가야 한다”고 했던 그대로라는 것이다. 황 대표가 단식했던 청와대 앞에선 신보라·정미경 최고위원이 동조 단식을 이어갔다.
 

초반 천막 안쳐 체력 크게 떨어져
은박 돗자리 빛 반사돼 눈도 무리
의식찾은 황, “단식 말라”에 답 안해

“죽음을 각오하겠다”는 일성(一聲)처럼 그의 단식은 고지식했다. 첫날인 20일 청와대 앞에서 진행한 야외 연좌를 두고도 그런 평가가 많았다. 황 대표는 이날 낮 기온 5℃의 날씨에도 자세를 풀지 않았다. 한국당의 한 당직자는 “요령 있는 정치인 출신이라면 천막 치고 농성했을 것”이라며 “시민들이 오가는 중 자세를 흐트러뜨릴 수도 없어 초반부터 체력 소모가 심했다. 은박지(돗자리)에 태양광이 반사돼 눈에도 무리가 많이 갔다”고 전했다.
 
5일째는 누웠다. [연합뉴스]

5일째는 누웠다. [연합뉴스]

청와대 바로 앞 텐트 설치 불가 규정 때문에 초반(20~21일) 국회 내 텐트에 머물던 황 대표는 “최대한 (청와대) 가까이서 전달해야 한다”며 단식 중반부터 청와대 앞 ‘간이 텐트’(22~24일)에서 지냈다. 텐트 안에 전열기 등도 들이지 못하게 했다. 황 대표의 건강이 급속히 나빠지자 한국당은 25일 천막을 추가 설치했다. 한국당에선 “지지자들의 응원 소리라도 들을 수 있는 청와대 앞에서 한 덕에 여드레를 버틴 것 아닐까”(초선 의원)란 평가도 나온다.
 
8일째인 27일에는 의식을 잃었다. [연합뉴스]

8일째인 27일에는 의식을 잃었다. [연합뉴스]

가장 먼저 단식 현장을 찾은 당 외부 인사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21일과 22일 황 대표를 만났다. 강 수석은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만찬 참석과 단식 철회를 요구했지만 황 대표는 거절했다. 이후 이낙연 국무총리(24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25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유승민 의원(26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27일) 등도 현장을 찾았지만 황대표의 건강 탓에 짧게 인사만 하고 돌아갔다. 황 대표의 의식이 불명료해진 뒤엔 27일 전광훈 목사가 42분간 텐트 안에 머물렀다.
 
단식 현장을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지킨 건 당 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이다. 김명연 수석대변인, 박대출 의원 등도 일종의 ‘지킴’ 조다.
 
한영익·이우림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