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두환 경호에 혈세 6억 들어…경호 즉각 중단하라"

중앙일보 2019.11.28 19:43
전두환씨가 지난 7일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고 있는 장면을 촬영한 영상 캡처. [뉴시스]

전두환씨가 지난 7일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고 있는 장면을 촬영한 영상 캡처. [뉴시스]

국회 앞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5·18 역사 왜곡 처벌 농성단'이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한 전두환(88)씨에 대한 경호를 중단하라고 28일 촉구했다.
 
농성단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성명을 내고 '전직 대통령 예우법 개정을 통한 전두환 경호 박탈, 경호 예산 전액 삭감, 연내 경호 중단'을 요구하며 "경찰은 이철성 전 청장의 약속대로 전두환과 노태우 경비인력을 모두 철수시켜라"라고 주장했다.
 
농성단은 "전두환은 군사 반란과 내란 목적 살인 주범으로 1997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며 "경호 이외 전직 대통령으로서 모든 예우를 박탈당했다. 대통령 경호법상 경호 기간도 2003년 2월에 종료됐다. 전직 대통령이라는 이유로 상식과 국민의 법 감정을 벗어난 경호를 제공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4년 한 해에만 전두환의 경호에 혈세 6억 7552만원이 쓰였다"며 "5·18 유공자들이 39년째 고통을 받고 있는 사이 집단 학살의 주범은 이른바 '황제 골프'를 즐겨왔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국회는 전직 대통령 예우법을 개정해 '유죄 확정된 대통령에 대한 경호·경비를 박탈'해야 한다"며 "특히 경찰이 내년 전두환 경호 비용으로 신청한 예산 2억원을 전액 삭감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 2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망언' 논란이 불거진 이후 국회 앞에서 머물며 의원직 제명 등을 요구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