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곽상도 "유재수 사모업체 특혜, 그곳에서 두 아들 인턴"

중앙일보 2019.11.28 18:59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발탁의 배경으로 사실상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목했다.
 

부산시 부시장 발탁 배경으론 이호철 지목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구속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구속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날 한국당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농단 게이트 진상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 감찰을 무마한 게 누구냐가 (의혹의) 주된  포인트인데, 그를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데려간 사람이 누구고 왜 데려갔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을 추진했는데, 이 사업은 당초 김경수 경남지사와 송철호 울산시장도 추진했으나 부산시가 유치했다”며 ”유 전 부시장과 '3철' 중 한 명이라는 이모씨의 영향력이 더 센 것”이라고 주장했다. '3철 중 한 명인 이모씨'란 표현을 통해 사실상 이호철 전 민정수석을 특정한 것이다.
 
앞서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 시절 여러 기업과의 비위 의혹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을 받았다. 이후 금융위에 사표를 낸 유 전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몫 국회 정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을 지내다가 지난해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맡게 됐다. 유 전 부시장이 부산시로 오는 과정에 이 전 수석의 영향력이 작용했다는 게 곽 의원의 주장이다. 곽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특위 회의에서도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추진하려고 한 주체들이 유 전 부시장을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데려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곽 의원은 “제보에 따르면, 최근 ‘3철’ 가운데 한 분이 지난 25일 중국으로 출국했다(고 한다)”며 “이 분이 주변에 ‘시끄러운 일이 발생해서 피해 있는다’고 말하고 출국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특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정이 복잡해져서 간다’고 하고 갔다는데, 최근에 복잡해질 만한 사안은 유 전 부시장이 제일 유력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곽 의원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 시절 발생한 유착 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한 사모펀드 업체가 유 전 부시장이 부산시 재직 시절에도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업체에선 유 전 부시장의 두 아들이 인턴을 하기도 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해당 사모펀드 업체는 ‘D 인베스트먼트’로, 지난해 11월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추진하면서 열었던 관련 업체 간담회에 참가했다. 이 자리에 D 인베스트먼트가 투자 중인 또 다른 D사가 함께 참여했다. 유 전 부시장은 당시 블록체인 특구단장이었다. 이후 부산시는 지난 7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됐다. 곽 의원은 “D 인베스트먼트가 D사에 투자한 금액이 얼마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D 인베스트먼트는 2016~2017년에 걸쳐 유 전 부시장의 두 아들을 인턴으로 채용했고, 이후 D 인베스트먼트의 대표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 재직 시절인 2017년 11월, 사모펀드 업체 가운데 유일하게 금융위 경제발전심의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했다.  유 전 부시장은 그 무렵 여러 기업과의 비위 의혹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을 받았는데 이중엔 D 인베스트먼트도 포함됐다고 곽 의원은 전했다. 관련 의혹은 현재 검찰이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D 인베스트먼트 측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유 전 부시장의 아들들이 우리 회사에서 인턴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유 전 부시장으로부터 어떤 특혜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민정수석실이 사실상 선거대책본부 역할을 한 것”이라며 “울산시장 선거는 무효를 선언하고,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